디지털타임스

 


이재명 비판한 조응천 "단식으로 당 화합?…야박해서 침묵하는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이재명 대표의 단식이 당내 화합을 이뤄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많은 분들이 침묵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조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이 대표의 단식으로 당이 똘똘 뭉쳤다는 것에 동의하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지금 민주당을 위해서, 민주주의를 위해서, 우리나라를 위해서 과연 뭐가 옳은 길인가라고 생각을 할 때는 그와 반대되는 얘기를 하는 경우가 있다"며 "그렇지만 단식으로 처지가 곤궁해진 사람 앞에서 그런 얘기를 하는 게 비정하고 야박하니 참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걸 가지고 단합했다고 얘기하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단식 전과 후에 큰 변화는 없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도 "많은 분들이 침묵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조 의원은 박범계 의원의 '검찰 아가리' 발언에 대해서는 "아주 오글거리고 굉장히 불편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를) 옹호하고 (체포안을) 부결시키자는 이야기는 드러내놓고 세게 이야기할 수 있다"며 "그런데 떳떳하게 아주 세게 이야기한다"고 말했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 12일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이 대표를 검찰의 아가리(입의 비속어)에 내줄 수 없다"고 발언했다. 사실상 체포동의안 부결을 주장한 셈이다.
조 의원은 당 의총에서 체포동의안을 정식으로 논의할 경우 분란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박 의원처럼 '너희들은 지금 저렇게 투쟁하고 있는. 힘든 대표를 검찰 아가리에 밀어 넣겠다는 것이냐'고 나올게 아니냐"며 "또 저 같은 사람은 (이 대표가) 불체포 특권 포기하겠다는 약속은 뭐냐고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회에 체포동의안이 넘어온다면 국회법에 따라 자유의사로 양심에 따라 표결하는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검찰의 무도한 수사에 맞서서 증거도 없고 말도 안 되는 수사인데 내가 당당히 걸어가서 영장을 기각 받고 오겠다, 가결시켜달라고 말씀을 해 주시는 게 제일 낫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말씀을 안 하시는 게 조금 불안하긴 한데 그래도 당을 위해서는 해주시지 않을까 싶은 희망을 가져본다"고 덧붙였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이재명 비판한 조응천 "단식으로 당 화합?…야박해서 침묵하는 것"
조웅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