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롯데GRS, 차우철 대표이사 친환경 캠페인 `1회용품 제로 챌린지` 동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025 친환경 포장재 및 리사이클링 포장재 사용률 50% 달성 목표
친환경 유니폼 도입 o 재활용 위한 R-pet 사용률 확대 등 친환경 정책 추진
롯데GRS, 차우철 대표이사 친환경 캠페인 `1회용품 제로 챌린지` 동참
롯데GRS 차우철 대표가 친환경 경영 실천과 1회용품 사용률 감소 위한 메시지 전달 확산을 위해 '1회용품 제로 챌린지'에 동참했다.

'1회용품 제로 챌린지'는 환경보호를 위해 일상 속 일회용품 사용 감소 취지의 환경부의 릴레이 캠페인으로 차우철 대표이사는 지난달 31일 롯데정보통신 노준형 대표이사의 지목을 받았으며, 후속 릴레이 주자로 호텔롯데 김태홍 대표와 CJ푸드빌 김찬호 대표를 지목했다.

롯데GRS는 이번 챌린지를 통해 21년부터 ESG경영 실현을 위한 '2025 With Us, For Earth ' 경영 캠페인으로 친환경 포장재 및 리사이클링 포장재 사용률 50% 달성에 꾸준한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실제 롯데GRS는 롯데케미칼의 페트병 리사이클링 협업을 통해 생산된 친환경 유니폼을 롯데리아, 엔제리너스, 크리스피크림도넛 등 전 직영 매장에 도입해 운영 중에 있으며, 이를 통해 1회용품 감소 및 자원 순환을 통한 폐기물 저감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폐 페트병 사용 감소를 위해 21년 아이스 드링크 컵 표면의 브랜드 로고를 지우고 100% 재활용 가능하도록 양각으로 로고를 새긴 R-PET(물리적 재활용 플라스틱 소재 컵)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으며, 22년부터 친환경 포장재로 종이빨대, 우드 소재 커트러리를 도입으로 1회용품 사용률 감소에 노력하고 있다.

지속적인 친환경 정책 마련으로 21년에는 환경부 주관 '2021 포장재 및 일회용품 감량 우수사업자 공모'에서 국민훈장동백장을 수상 하기도 했다.

롯데GRS 차우철 대표이사는 "경영상의 친환경적 정책과 함께 임직원에게도 이번 1회용품 제로 챌린지의 메시지 전달로 사내에서도 친환경 활동을 이어 나갈 수 있도록 독려하겠다"며 "앞으로도 롯데GRS의 ESG 경영 슬로건을 바탕으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활동에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연소연기자 dtyso@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