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G전자, SW개발자 콘퍼런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전자는 14일부터 이틀간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의 기술교류 및 소통을 위한 'LG 소프트웨어 개발자 콘퍼런스 2023(LG SDC 2023)'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LG 계열사가 참여하며 LG전자가 의장사를 맡고 있는 LG SW협의회 주관으로 열렸다. '융합의 가능성'을 주제로 인공지능(AI)·빅데이터, 모빌리티·자동차, 플랫폼·아키텍쳐, SW기술·개발문화, 클라우드, 이머징테크 등 6개 분야 33개 발표가 진행된다.

LG전자를 포함한 LG 계열사는 물론이고,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소프트웨어 기업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1000여명이 참여해 기술 및 개발 노하우를 공유한다.

기조연설은 배경훈 LG AI연구원장과 프로그래밍언어 자바의 창시자 로 유명한 제임스 고슬링 AWS 전문엔지니어가 맡았다. 배경훈 원장은 초거대 멀티모달 AI '엑사원(EXAONE) 2.0'과 그룹 내 활용방안을, 제임스 고슬링은 자신의 커리어 개발 경험과 인사이트 등을 소개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이어지는 발표에서는 가전, TV, 전장, 상업용 디스플레이 등 다양한 분야에서 근무하는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이 최신 기술의 적용 사례를 공유하고 자유롭게 의견을 나눴다.

LG전자는 최근 '스마트 라이프 솔루션 기업'으로 변화하겠다는 미래비전을 선포하고, 전사적 소프트웨어 역량 강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를 위해 국내외 주요 대학과 협업해 맞춤형 인재 확보에 나서는가 하면, 사내에서는 소프트웨어 리스킬링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인재 양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 소프트웨어 전문가 육성을 위한 교육과 역량인증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LG전자는 SW 기술교류 및 역량강화를 위해 2016년부터 소프트웨어 개발자 콘퍼런스를 열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계열사 참여 행사로 확대했으며, 올해는 9월 한 달에 걸쳐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리는 문화·혁신·예술 축제 'LG 스파크' 행사의 일환으로 개최돼 그 의미를 더욱 확대하고 있다.
박인성 LG전자 CTO부문 SW센터장(전무)은 "미래준비의 핵심은 소프트웨어 경쟁력"이라며 "개발자들의 자유로운 소통 기회를 늘려 소프트웨어 기술 융합에 속도를 내고 고객들의 다양한 공간과 경험을 연결하는 스마트 라이프 솔루션 기업으로의 변화와 도약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LG전자, SW개발자 콘퍼런스
14일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LG 소프트웨어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박인성 LG전자 CTO부문 SW센터장(전무)이 개막을 알리는 환영사를 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