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삼성, 추석 명절 맞아 내수경기 활성화 지원 나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삼성, 추석 명절 맞아 내수경기 활성화 지원 나서
삼성 직원들이 '추석 맞이 온라인 장터'에서 국내산 수산물을 구입하는 모습. 삼성 제공



삼성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중소기업의 자금 부담을 완화하고, 국내 소비 진작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지원하는 등 내수경기 활성화 방안을 마련했다.

삼성은 중소 협력회사들의 원활한 자금 운영을 돕기 위해 물품대금 1조 4000억원을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물품대금 조기 지급에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SDS,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물산, 삼성엔지니어링, 제일기획, 삼성웰스토리 등 11개 관계사가 참여한다. 회사별로 당초 예정일보다 최대 10일 앞당겨 지급할 계획이다.

삼성은 글로벌 IT 산업 침체라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 세계 최고를 향한 길"이라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의 '동행 비전'에 따라 국가 경기 활성화 지원에 나섰다. 특히 협력회사의 경쟁력이 회사의 경쟁력과 직결된다는 인식을 바탕으로 단기 실적 부진에도 불구하고 장기적 안목으로 협력회사 및 국내 중소기업 산업 생태계 육성을 위한 지원을 지속하고 있다.

올해도 임직원 대상 '추석 맞이 장터'를 열고 △관계사 자매마을 특산품 △국내산 수산물 △스마트공장 지원 중소기업 생산 제품 △기타 국내 농수산품 등의 판매를 시작했다.

추석 장터에는 삼성전자,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물산, 삼성중공업, 호텔신라, 제일기획, 에스원 등 17개 관계사가 참여한다.

수산물 수요 감소로 어려움 겪는 어민들을 돕기 위해 추석 장터에서 판매하는 수산물 품목을 당초 계획보다 3배 늘렸다. 임직원들이 이번 추석 명절 장터에서 구입할 수 있는 수산물은 어패류 및 가공식품 등 약 400여 종에 달한다.

삼성전자의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을 받은 중소기업 50여 곳도 추석 장터에 참여해 200여 종의 농축수산물 등을 판매 중이다.

삼성은 또 국내 여행을 권장하는 사내 캠페인을 진행하기로 했다. 추석 명절을 전후로 국내 전 사업장에 국내 여행을 권장하는 현수막을 게재하고, 이메일과 사내 게시판 등을 통해 △여행 명소 △지역 행사 △전국의 휴양 시설 등 국내 여행 관련 유용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