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국, EU 역외 3대 수입국 부상…日·러시아 처음 제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 EU 역외 3대 수입국 부상…日·러시아 처음 제쳐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 제공



한국이 유럽연합(EU)의 역외 3대 수입국으로 부상하면서 처음으로 일본과 러시아를 제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1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EU 수출 시장 호조 품목 분석 및 시사점' 보고서를 발간했다.

최근 글로벌 교역 둔화에도 한국의 EU에 대한 수출은 2020년부터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다. 올해 1~4월 EU의 역외 수입은 지난해보다 감소(-8.6%)했으나 대(對)한국 수입은 10.7% 성장해 최초로 일본·러시아 수입 규모를 넘어섰다.

올해 1∼4월 EU의 역외 수입국 순위를 보면 중국(1881억달러)과 미국(1238억달러)이 각각 1·2위를 차지했고, 한국은 264억달러로 7위를 기록했다.

영국, 스위스, 튀르키예, 노르웨이 등 유럽 지역 국가를 제외하면 한국은 중국과 미국에 이어 3위였다. 일본(262억달러), 러시아(211억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올해 1∼7월 한국의 대EU 수출도 확대(3.5%)돼 역대 최고 수준이었다. 같은 기간 한국의 대세계 수출은 13% 감소했다.

올해 상반기 한국의 대EU 수출 호조 품목은 자동차, 이차전지, 바이오의약품이었다. EU의 대한국 수입 상위 10개 품목 중 이차전지 소재(양극재 107%, 흑연·전해액 190%), 바이오의약품(91.3%), 완성차(32.6%) 수입이 전년 동기 대비 크게 성장했다.

이차전지의 경우 EU의 역내 생산이 추진되면서 폴란드·헝가리를 중심으로 소재(양극재·분리막·음극재) 수출은 확대된 반면 완제품·부품 수출은 감소세를 보였다.

완성차는 독일·프랑스로의 전기차 수출이 가장 크게 늘었다. 부품은 차종과 관계없이 이용되는 섀시·타이어 등의 독일·체코·슬로바키아 수출이 확대됐다.

한국의 대EU 바이오의약품 수출은 헝가리·벨기에·네덜란드·이탈리아 등 신규 시장으로의 수출이 원료 의약품과 완제 의약품 모두에서 커졌다.

김나율 무협 연구원은 "EU의 신통상규범에 대응하면서 호조 품목 생산 기반을 확충해 시장을 선점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수출 품목 다변화와 한·EU 자유무역협정(FTA) 관세 특혜 활용을 통해 수출 경쟁력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