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코오롱플라스틱, 해양 폐플라스틱으로 고기능 소재 개발 나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코오롱플라스틱은 지난 13일 경기도 고양시킨텍스에서 해양 재생 플라스틱 생산업체포어시스와 '고순도 해양 폐플라스틱 원료 공급과 엔지니어링 컴파운드 제품 개발 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포어시스는 해양에서 수거한 폐로프, 폐어망 등 섬유형 폐플라스틱으로 고순도의 재생플라스틱 원료를 생산한다. 코오롱플라스틱은 포어시스가 제공한 재생 플라스틱 원료를 활용해 자동차부품, 전기·전자제품 등에 적용되는 고기능성 컴파운드 소재를 개발할 계획이다.

코오롱플라스틱은 플라스틱과 환경이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사회를 구축하기 위해 폐플라스틱 재활용 원료를 활용한 제품개발 연구를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지난 2월 해양폐기물 리사이클링 소셜벤처 '넷스파'와 업무협약을 체결한데 이어 이번 협약까지 진행해 친환경 소재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있다.

코오롱플라스틱은 최근 증가하고 있는 친환경 재생 플라스틱 소재에 대한 요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신규 사업기회를 확대함과 동시에 친환경 생태계 조성에 힘쓸 계획이다.


허성 코오롱플라스틱 대표는 "지속가능성은 기업운영의 필수 조건"이라며 "순환자원체계를 구축하고 친환경 제품개발을 확대해 나가며 고객과 주주의 가치실현을 위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포어시스 원종화 대표는 "이번 협약으로 고순도 해양 재생플라스틱이 다양한 산업에 적용되는데 필요한 기술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며 "코오롱플라스틱과 함께 해양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해 힘쓰겠다"고 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코오롱플라스틱, 해양 폐플라스틱으로 고기능 소재 개발 나선다
허성(왼쪽부터) 코오롱플라스틱 대표와 원종화 포어시스 대표가 지난 13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고순도 해양 폐플라스틱 원료 공급과 엔지니어링 컴파운드 제품 개발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코오롱플라스틱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