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모비스, 美서 오픈하우스 개최…현지 특화 기술 21종 선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모비스는 미국 디트로이트에 위치한 북미연구소에서 미시간주 부지사 갈린 길크리스트 2세와 제너럴모터스(GM), 스텔란티스 등 완성차 고객사 150여 명 등 업계 관계자들을 초청해 오픈하우스 행사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회사는 이번 행사에서 트레일러 후방주행 보조시스템(TRA, Trailer Reverse Assistance)을 선보이면서 참가자들의 관심을 이끌었다. 이 시스템은 트레일러를 장착한 차량이 후진 시 후방카메라 영상을 기반으로 자동으로 운전대를 조작해서 주행하는 기술이다.

이와함께 생체 신호 기반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 픽업 트럭용 전자식 주차브레이크 등의 기술도 함께 소개했다. 이 기술들은 모두 현대모비스 북미연구소에서 현지 특화 기술로 개발중이다. 회사가 이번 오픈하우스 행사에서 선보인 기술은 총 21종에 달한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북미 시장은 현대모비스 입장에서는 해외 수주가 가장 활발히 이뤄지는 곳"이라며 "향후 현지 고객사 대상 테크데이 등 고객 밀착형 영업을 강화해 북미 수주 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13일(현지시간)에 열린 미국 디트로이트 모터쇼(NAIAS)에도 2년 연속 참가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현대모비스, 美서 오픈하우스 개최…현지 특화 기술 21종 선봬
13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현대모비스 오픈하우스 행사에서 미시간주 부지사 갈린 길크리스트 2세가(오른쪽에서 두번째) 방문해 관련 기술을 체험하고 있는 모습.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 美서 오픈하우스 개최…현지 특화 기술 21종 선봬
현대모비스가 북미 특화 기술로 개발한 트레일러 후방주행 보조시스템(TRA, Trailer Reverse Assistance) 시연 장면. 현대모비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