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포스코홀딩스, `탄소포집` 블루암모니아 개발나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포스코홀딩스는 'H2 MEET 2023'이 열리고 있는 일산 킨텍스에서 세계 최대 암모니아 생산기업인 씨에프인더스트리즈(CF Industries)와 블루암모니아 사업 추진을 위한 공동개발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블루암모니아는 탄소 포집·저장 기술을 통해 이산화탄소를 제거한 블루수소로 만드는 암모니아를 뜻한다.

씨에프인더스트리즈는 미국과 캐나다 등지에 대규모 암모니아 생산 플랜트를 보유하고 있으며, 연간 암모니아 생산량이 900만 톤에 달한다.

양 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블루암모니아 생산 프로젝트의 구체적인 계획과 예산 등을 검토해나갈 예정이다.

회사는 향후 미국 루이지애나 주 블루 암모니아 사업을 추진하고, 이곳에서 생산되는 블루암모니아를 국내로 운송한 뒤 수소로 전환해 수소환원제철과 수소혼소발전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유병옥 포스코홀딩스 친환경미래소재총괄은 "미국은 경제적이고 안정적인 글로벌 수소·암모니아 공급망 구축을 추진 중인 포스코그룹의 핵심 전략 국가 중 하나"라며 "미국 루이지애나 블루암모니아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추진해 내년 개설 예정인 국내 청정혼소 입찰 시장 참여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그룹은 2050년까지 탄소중립 달성 및 수소 생산 700만 톤 체제 구축을 위해 호주, 중동, 북미 등 재생에너지 인프라가 우수한 전략 국가를 중심으로 다양한 그린·블루수소 프로젝트 개발을 진행 중에 있다이상현기자 ishsy@dt.co.kr



포스코홀딩스, `탄소포집` 블루암모니아 개발나서
14일 일산 킨텍스 H2 MEET 2023 현장에서 크리스본(왼쪽부터) 씨에프인더스트리즈 CFO와 조주익 포스코홀딩스 수소사업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스코홀딩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