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택시매칭 개선안 연내 마련"… 카카오모빌리티, 발전안 모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택시매칭 개선안 연내 마련"… 카카오모빌리티, 발전안 모색
지난 13일 열린 '택시 모빌리티 플랫폼의 성과 및 나아갈 길' 토론회 현장의 모습.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카카오모빌리티가 학계·택시업계·소비자단체·정부 등 각계 의견을 모아 택시 매칭 시스템 발전 방안을 모색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각계 의견과 투명성위원회의 제언을 바탕으로 연내 택시 매칭 시스템 발전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전날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대한교통학회와 함께 '택시 모빌리티 플랫폼의 성과 및 나아갈 길' 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는 카카오모빌리티와 대한교통학회가 공동 주관했으며 카카오택시의 매칭 시스템 현황·성과를 살펴보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택시 매칭 시스템의 바람직한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로 꾸려졌다.

'택시 매칭시스템의 성과와 발전방향'에 관한 유승일 카카오모빌리티 CTO(최고기술책임자)의 발제를 시작으로 김현 한국교통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아 '매칭시스템의 목표 및 나아갈 방향'을 주제로 토론을 진행했다. 토론자로는 전성민 가천대학교 교수, 이황 고려대 교수, 윤성배 국토교통부 과장, 고준호 대한교통학회 상임이사, 이양덕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무, 장강철 한국개인택시티블루협의회 회장, 정지연 한국소비자연맹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토론자들은 택시 플랫폼에서 이용자 편의성을 우선 고려해야 한다는데 공감하며 소통을 강화해 매칭 시스템의 투명성·이해도를 제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지연 사무총장은 "카카오모빌리티가 투명성위원회 운영을 통해 알고리즘 분석 기회를 가진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시도"라면서 "투명성위원회와 같은 조직이 보다 다양한 거버넌스를 기반으로 운영된다면 매칭 시스템에 대한 신뢰성과 공감대를 확보하는데 좀 더 효과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양덕 전무는 택시 매칭 방식에 관한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면서 "택시 업계에서도 가맹산업이 자리 잡아 서비스의 질이 개선되고 택시만의 문화가 형성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택시 산업이 매우 어려운 상황에 직면한 만큼 카카오모빌리티가 상생을 기반으로 혁신을 이뤄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윤성배 과장은 "카카오모빌리티가 자발적으로 토론회를 구성하고 개선 노력에 나선 것은 바람직한 시도라고 생각한다"면서 "국민의 편익,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관점, 이윤추구를 해야 하는 플랫폼 기업의 입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바람직한 택시 매칭 방식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얻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했다.
토론회에서는 김진희 연세대 교수가 모빌리티 투명성위원회의 '승객·택시 매칭시스템 분석결과 및 제언'도 발표했다. 투명성위원회가 이용자, 가맹 기사, 비가맹 기사 총 5000여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종합적으로 '일반 기사가 선호하는 목적지 선택 수락 방식을 유지하면서도 빠르고 확실한 매칭을 가능하게 하는 매칭 알고리즘을 설계하는 것'이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의 콜카드 수락률이 소비자 편익에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는 만큼 변수 반영 여부를 논의하는 데서 나아가 각 기사들이 수락률을 높일 수 있도록 유도하는 등의 노력도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투명성위원회는 매칭 방식에 관한 투명성 강화와 국민 의견 수렴 절차 확립 등의 제언을 담은 권고안을 카카오모빌리티에 전달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토론회에서 나온 각계 의견과 투명성위원회의 제언을 바탕으로 연내 택시 매칭 시스템의 발전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전 세계적으로 드물게 택시를 포용하는 모빌리티 플랫폼을 구축해 왔고 참고할 만한 유사 사례가 없는 만큼 바람직한 매칭 시스템의 방향성에 대해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경청하고 있다"며 "카카오T 택시가 전 국민의 생활 속 이동 인프라로 자리 잡은 만큼 매칭 시스템의 투명성을 높이고 지속적으로 개선해 국민의 이동 편의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