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스캐터랩, `이루다` 노하우로 기업 AI 도입 돕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스캐터랩, `이루다` 노하우로 기업 AI 도입 돕는다
스캐터랩이 기업을 대상으로 '소셜 AI(인공지능) 구축 솔루션'을 제공하며 B2B(기업간거래) 사업에 나선다. 스캐터랩 제공

스캐터랩이 기업을 대상으로 '소셜 AI(인공지능) 구축 솔루션'을 제공하며 B2B(기업간거래) 사업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AI 챗봇 '이루다'의 성공 노하우를 집약해 파트너사를 상대로 소셜 인터랙션에 특화한 생성형 AI 도입 전 과정 컨설팅과 운영 서비스를 전개하고 커스터마이즈 서비스로 기업들의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적극 돕는다는 방침이다.

고객사가 원하는 AI 캐릭터의 페르소나 구현을 위한 학습 데이터 기획·제작, 대화 모델 학습과 테스트, 챗봇과 유저 간 안전한 대화를 돕는 세이프티 시스템 등 기술 기획부터 서비스 출시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한다. 특히 AI 캐릭터를 자유자재로 만들 수 있는 플랫폼 '핑퐁 스튜디오'를 구축해 AI 지식이 없더라도 복잡한 기술을 쉽고 빠르게 구현할 수 있도록 했다. 캐릭터 출시 후 운영 데이터로 모델을 추가 학습시키는 컨티뉴얼 러닝(Continual Learning)을 실시해 서비스 품질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할 계획이다.


또 소셜 AI 도입을 원하는 파트너사를 위해 전용 랜딩페이지를 열고 감성적인 소통이 주효하게 작용하는 연예·엔터테인먼트, 게임·콘텐츠, 소셜 커머스, 교육, 멘탈 케어 등 5대 산업을 중심으로 협업 발굴을 진행한다.
김종윤 스캐터랩 대표는 "개성 있는 페르소나의 소셜 AI와 나누는 감성 대화는 몰입감을 주고 이용자와 애착 관계를 형성해 다양한 산업에서 시너지가 날 것"이라고 말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