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워싱턴시 감동시킨 이 기업…"지하철 부정승차 70%↓"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요금결제시스템 성능 입증하며 美 시장 확대 나서
스윙도어 방식, 강제로 못 밀게 강력 모터로 무장
글로벌 교통솔루션 기업 에스트래픽이 신형 요금결제시스템으로 워싱턴 지하철 부정승차율을70% 감소시키는 등 성능을 입증하며 미국 시장 확대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에스트래픽은 워싱턴 교통국(WMATA)이 운영하는 지하철 역사에 스윙도어 스타일 배리어(Swing Door Style Barrier) 타입의 자동 개집표기를 구축하고 있다. 지난 3월 포트 토튼(Fort Totten)역을 시범역사로 정해 기존 게이트에 스윙도어 스타일 배리어를 프로토타입으로 설치한 후 테스트를 했다. 7월부터는 펜타곤 시티역을 시작으로 프로토타입보다 개선된 55인치 배리어를 설치했으며, 지난1일까지 10개 역사 구축을 완료했다.

워싱턴시 감동시킨 이 기업…"지하철 부정승차 70%↓"
에스트래픽이 개발한 스윙도어 스타일 배리어(Swing Door Style Barrier) 타입의 자동 개집표기. 에스트래픽 제공

최근 워싱턴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신형 자동 개집표기가 설치된 6개 역사에서 부정승차율이 70% 감소했다. 가장 많이 개선된 역은 마운트버논 스퀘어역이다. 15%의 부정승차율이 2%로 낮아졌다. 애디슨 로드역 부정승차율은 39%에서 11%로 감소했다. 10명 중 4명이 부정승차를 하던 것에서 10명 중 1명 정도로 줄어든 것.

신규 설치된 자동 개집표기는 폴리카보네이트로 제조됐다. 유리보다 200배 더 강하면서 무게는 더욱 가볍고 내구성도 우월하다. 튼튼한 경첩이 부착된 것은 물론 사람들이 스윙도어를 강제로 미는 힘을 견딜 수 있도록 더 강력한 모터가 추가돼 부정승차 감소에 탁월한 효과를 보이고 있다.


워싱턴 교통운영공사는 부정승차로 인해 매년 약 4000만 달러(약 530억원)의 수익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했다.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올해 3월 자동 개집표기 도어교체 사업을 시작하며 사업 비용으로 3500만달러(약 460억원)를 책정했다.
에스트래픽 관계자는 "여러 지하철 역사에 신형 자동 개집표기를구축해 부정승차율을 대폭 감소시켰다"며"부정승차 문제로 고민하는 많은 도시들이 본 사업에 주목하고 있어 시장을 크게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워싱턴시 감동시킨 이 기업…"지하철 부정승차 70%↓"
미 워싱턴시 코트하우스역 공사현장을 방문한 톰 웹스터(왼쪽 7번째)워싱턴 교통국 CPO , 랜디 클라크(여덟번째) 워싱턴 교통국 CEO가 조기형(열번째) 에스트래픽 미국법인 사장 등과 사진을 찍고 있다. 에스트래픽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