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 C&C "ESG 핵심은 데이터·플랫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자발적 탄소감축 프로젝트
SK C&C "ESG 핵심은 데이터·플랫폼"
SK㈜ C&C 직원들이 종합 탄소인증 및 거래 플랫폼 '센테로'를 소개하고 있다. SK㈜ C&C 제공

빅테크부터 전통 제조기업까지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경영 화두인 가운데 이를 뒷받침하는 데이터와 플랫폼이 부상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SK㈜ C&C가 전 산업에 걸쳐 민간이 주도하는 자발적 탄소 시장 조성에 나서며 국내 산업의 탄소중립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SK㈜ C&C는 자사가 개발한 종합 탄소인증 및 거래 플랫폼 '센테로'를 통해 총 19건의 자발적 탄소감축 크레딧 발급 지원을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센테로는 제조·화학·에너지·IT·건설 등 다양한 산업군에서 총 19건에 달하는 프로젝트를 통해 총 18만6595크레딧 발급을 지원했다. 1크레딧은 탄소 감축량 1톤에 해당된다. 총 18만 6595톤에 달하는 탄소 감축 효과가 증명된 것이다.

탄소 시장은 정부가 규제하는 의무적 시장과, 기업이나 기관, 개인들이 참여하는 자발적 시장으로 나뉜다. 의무 시장에서 기업은 정부가 관리하는 거래소에서 탄소 배출권을 사고팔며 정부가 지정한 탄소 할당량을 준수한다. 반면 거래소를 거치지 않는 자발적 시장은 민간이 정부 규제 없이 탄소 감축 사업을 추진해 감축량 인증을 받아 획득한 탄소 크레딧을 거래한다. 탄소 크레딧도 국제적으로 통용될 수 있는 탄소 감축량으로 인정받는다.

센테로는 자발적 탄소 감축 인증기관 프로세스에 맞춰 탄소감축 프로젝트 수행, 크레딧 거래까지 한번에 지원한다. 센테로는 탄소감축 프로젝트의 △프로젝트 정보 관리 △주요 업무 관리 △감축량 기록 △감축량 거래 지원 등을 지원해 전반적인 탄소 감축 인증을 돕는다. 특히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 자발적 탄소 감축 크레딧 정보와 거래 내용을 투명하게 관리해 신뢰도를 높였다.방수인 SK C&C 디지털ESG그룹장은 "의무적 탄소 시장은 참여 가능 기업이 제한적이어서 거래량이 부족하고, 글로벌 온실가스 배출 규제 강화에 따른 탄소 배출권 수요를 감당하는 데도 한계가 있다"면서 "센테로를 통해 국내 기업·기관의 자발적 탄소 감축 사업 참여를 늘리며 민간이 주도하는 자발적 탄소 시장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