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T·KT·LG유플, 건설기계 안전사고 예방 강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T·KT·LG유플, 건설기계 안전사고 예방 강화
임주혁(왼쪽 세번째부터) 한국전력공사 처장, 이헌목 한국가스안전공사 처장, 류제택 대한건설기계안전관리원 이사, 윤형식 SKT 담당, 최원호 SKB 담당, 강동호 SK E&S 본부장, 임성준 LG유플러스 그룹장, 서영수 KT 본부장 등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T 제공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가 건설기계로 인한 통신시설 손상을 막기 위해 인프라 피해방지 방안을 마련한다.

이동통신 3사는 건설 기계로 인한 통신·가스·전력시설 안전 사고 및 시설물 피해 예방을 위한 다자간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는 이동통신 3사를 포함해 SK브로드밴드, 대한건설기계안전관리원,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전력공사, 한국도시가스협회, 한전KPS, SK E&S 등 10개사가 참여했다.

이번 협약은 공사 중 건설기계로 인한 통신·가스·전력시설 손상으로 시민 불편과 사회적 비용이 발생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마련됐다.

10개 기관과 기업은 매년 30만명을 대상으로 시행되는 정기 건설기계 조종사 안전 교육에 필요한 교재 개발 및 교육과 건설현장 안전사고 예방 홍보 활동을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산하 건설기계안전관리원은 안전 교육에 필요한 교재 개발과 건설기계 정기검사를 주관한다. 통신·가스·전력과 관련된 9개 기관 및 기업은 교재 개발 및 예방 홍보 활동에 참여한다. 이들은 건설 현장에서 공공 인프라 시설물 피해를 방지할 수 있는 방안을 개발하는 등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3사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국가의 핵심 인프라인 통신·가스·전력시설의 사고 예방을 위해 민간기업과 공공기관이 협력한 것"이라며 "협약에 참여한 10개 기관 및 기업은 시설물 피해 뿐 아니라 국민의 안전을 담보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