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코로나 비대면진료 시범 두달간 26만7000명 이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코로나 비대면진료 시범 두달간 26만7000명 이용
비대면진료 (CG)<사진: 연합뉴스>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개시 후 첫 두 달간(6∼7월) 이용자는 총 26만7000여명으로, 시범사업 전보다 3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가 14일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개최한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공청회'에서 공개한 현황 통계에 따르면 6월 14만373명, 7월 12만7360명 등 총 26만7733명이 비대면진료를 이용했다.

코로나19로 대면진료가 원활치 못해 비대면진료를 한시적으로 허용했던 2020년 2월부터 시범사업 시행 전인 올해 5월까지의 월 평균 이용자는 20만1833명였다. 시범사업 기간 월 평균 이용자가 한시 허용 기간보다 30% 이상 감소한 것이다.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건수로 보면 6월 15만3339건, 7월 13만8287건 등 총 22만2404건이었고, 전체 진료 건수 중 차지하는 비율은 0.3%였다.


한시 허용 당시 비대면진료는 이용 대상에 제한이 없었지만, 비대면진료 시범사업은 재진을 원칙으로 하고 섬·벽지 등에서만 예외적으로 초진을 허용했다. 이에 두 달간 비대면진료 환자는 의원급 의료기관의 재진 환자가 대부분이었다.6월 기준 의원급 재진은 82.7%(12만6648건), 초진은 17.3%(2만6510건)이었고 재진 환자 중 만성질환자가 48.6%였다. 비대면진료 이용자를 연령별로 보면 60대가 6월 16.8%·7월 17.3%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이 50대(6월 15.4%·7월 15.6%)로, 50대와 60대가 비대면진료를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료과목으로 보면 내과 전문 37.8%, 일반의 29.2%, 소아청소년과 13.9% 순으로 많았다. 지역별로는 건수는 서울과 경기가 두 달간 각각 7만1270건, 6만4366건으로 많았고 인구 수 대비 진료 건수 비율은 6월 기준 세종(0.60%), 전북(0.50%), 광주(0.43%)가 높은 편이었다.
복지부는 시범사업에서 초진 허용 범위가 협소해 섬·벽지가 아닌 의료 취약지역에선 초진 이용이 불가하고, 의료기관 대부분이 문을 닫는 야간·휴일에는 사실상 비대면진료가 원천 봉쇄되는 문제점이 나타난 만큼 공청회에서 의견을 수렴해 비대면진료 범위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강민성기자 kms@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