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사후피임약 주세요"…비대면진료 처방약 중 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 동안 처방된 의약품 중 비급여 의약품이 57.2%로 절반을 넘은 가운데, 그중 사후피임약이 가장 많이 처방된 것으로 드러났다.

14일 대한약사회에 따르면 지난 6∼8월 진행한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에 대해 약사회원 1천142명을 대상으로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약국 업무 현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사후피임약 처방은 34.6%였으며, 여드름 치료제 24.7%, 탈모치료제 22.2% 순이었다.

약사가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 중 느낀 어려움은 처방전 진위 확인이 30.3%, 환자 본인 확인·사전 상담 등 행정업무 가중이 27.6%였다.


비대면 진료 입법화를 위한 국회 논의 과정에서 우려되는 점에 대해서는 약 배달 확대가 25.6%, 민간 플랫폼에 별점, 후기 등의 마케팅을 허용하는 것이 24.9%였다.
김대원 대한약사회 부회장은 "시범사업 기간에 비대면 조제가 없거나 월 15건 이하가 92.7%로 많지 않고 시범 사업도 계도기간을 제외하면 이제 시작인 점을 고려할 때 적어도 6개월 이상은 더 관찰해야 정확한 흐름을 알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런데도 비대면 조제에 따른 행정부담을 크게 느끼고 있고 약 배달 확대와 민간 플랫폼 업체의 과도한 마케팅에 대한 우려가 크다는 점을 입법화 논의 과정에 충분히 반영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강민성기자 kms@dt.co.kr
"사후피임약 주세요"…비대면진료 처방약 중 최다
비급여의약품 처방 질환. 대한약사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