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F-35 스텔스기, 한국에 25대 더 들어온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부, 6.7조억대 구매 요청
美 국무부, 판매 잠정 승인
F-35 스텔스기, 한국에 25대 더 들어온다
F-35 전투기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정상회담에서 군사 협력 강화에 대한 의지를 과시한 가운데 미국 국무부가 13일(현지시간) 한국에 F-35 스텔스 (사진)전투기의 대외군사판매(FMS)를 잠정 승인했다.

미국 국방부 산하 국방안보협력국(DSCA)은 이날 한국 정부가 요청한 50억6000만달러(약 6조7000억원) 상당의 F-35 전투기와 관련 장비의 구매를 국무부가 잠정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판매는 미국 의회의 최종 승인을 거쳐 집행된다.

구매 패키지에는 F-35 전투기 최대 25대와 엔진, 전자전 장비, 군수·기술 지원 등이 포함됐다.

한국 방위사업청은 지난 3월 제150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를 열고 유사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시설을 은밀 타격하는 임무를 수행하는 F-35A 전투기를 20대가량을 추가 도입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DSCA는 "이번에 제안한 판매는 인도태평양 지역의 정치적 안정과 경제 발전을 돕는 세력인 주요 동맹의 안보를 개선함으로써 미국의 외교 정책 목표와 국가 안보 목적을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판매가 한국에 역내 공격을 억제할 신뢰할만한 방어 역량을 제공하고 미군과 상호 운용성을 보장해 한국이 현재와 미래의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개선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한국군이 이미 F-35를 운영하고 있어 전투기를 도입하는 데 어려움이 없을 것이며 이번 판매가 역내 기본적인 군사 균형을 바꾸지는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광태기자 ktkim@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