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배우 김상경씨 감사합니다"…`폐암4기` 경비원 `코끝 시큰 유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배우 김상경씨 감사합니다"…`폐암4기` 경비원 `코끝 시큰 유언`
배우 김상경 [연합뉴스]

배우 김상경씨와 그가 사는 경기도 용인의 한 타운하우스 입주민들이 경비원의 암 치료비에 십시일반 도움을 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13일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배우 김상경씨 감사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평범한 40대 가장이라는 글쓴이 A씨는 자신의 장인어른과 가족에게 관심과 배려를 느끼게 해준 입주민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A씨에 따르면 그의 장인어른은 이 타운하우스에서 10여년 동안 경비원으로 근무했다. "장인어른 성품상 무척 성실히 근무하셨을 것"이라고 한다. 하지만 갑작스레 폐암 4기 진단을 받고 일을 그만두게 됐고, 그럼에도 "제대로 마무리 못한 것 같다면서 몇 번이고 미안해 하셨다"고 A씨는 전했다.

이런 그들에게 타운하우스 입주민들이 "치료비에 보태시라"며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A씨는 "어떤 분은 거금 100만원을 보내주셔서 저희 가족은 무척 놀라고 당황했다. 그런데 그런 분이 한두 분이 아니셨다"고 말했다.

이어 "몇 분께서 장문의 응원 메시지와 함께 무척 큰 금액을 치료비로 보내주셨다"면서 "그분들 중 한 분이 배우 김상경씨였다. 영화 '살인의 추억'에 나오는 그분 맞다"고 공개했다.

A씨는 김상경씨에 대해 "평소에도 경비 일을 보시는 아버님께 입구에서 내려서 인사 먼저 해주시고, 명절 때도 작은 선물이라도 꼭 전해주시고 하신다고 전해들 었는데, 이번에도 그렇게 조용히 도움을 주셨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안타깝게도 A씨의 장인어른은 갑자기 찾아온 병마를 이기지 못하고 지난해 9월 숨을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아버님께서는 꼭 그분들께 '감사인사 올려라'라고 부탁하시는 말씀을 유언으로 남기셨다"면서 김상경씨와 입주민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그는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어도, 그냥 모른 척 해도 아무 상관없을 텐데 그렇게 아버님께 힘을 보태주시려 애쓰신 입주민 여러분들게 늦게나마 감사인사 말씀을 올린다"며 "저희 가족은 평생 이번 일을 잊지 않고, 비슷한 일이 주변에 생기면 저희도 도움을 줄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자녀에게도 그렇게 가르치겠다"고 덧붙였다

배우 김상경씨는 1998년 MBC TV 미니시리즈 '애드버킷'으로 데뷔했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살인의 추억'(2003)으로 주목받았으며 2008년 KBS 대하사극 '대왕세종'에서 세종대왕을 연기하며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그의 출연작은 영화 '생활의 발견'(2002) '내 남자의 로맨스'(2004) '극장전'(2005) '화려한 휴가'(2007) '타워'(2012) '궁합'(2018) '공기살인'(2022), 드라마 '변호사들'(2005) '가족끼리 왜 이래'(2014~2015) '장영실'(2016) '라켓소년단'(2021)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1·2편(2022~2023) 등이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