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방송 중인 여기자 엉덩이 `툭` 만진 스페인 남성...성추행 장면 생중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안 만졌다’ 발뺌하던 남성 결국 체포
방송 중인 여기자 엉덩이 `툭` 만진 스페인 남성...성추행 장면 생중계
생방송중인 여기자 뒤로 다가와 엉덩이에 손을 대는 남성(화면 왼쪽) [X(옛 트위터) 캡처]

스페인에서 뉴스 생중계를 하고 있던 여기자 엉덩이를 지나가는 남성이 만졌다가 성폭력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13일(현지시간) 프랑스 일간 르파리지앵에 따르면 스페인 경찰은 전날 생방송을 진행하던 여기자를 추행한 혐의로 한 남성을 체포했다.

피해자는 콰트로 텔레비전의 이사 발라도 기자로, 당시 그는 마드리드의 한 거리에서 강도 사건을 보도하고 있었다.

당시 보도 화면을 보면 마이크를 잡은 발라도 기자가 카메라 앞에서 방송을 하는 동안 한 남성이 그의 뒤로 다가와 엉덩이에 손을 얹으며 "어느 채널이냐"고 묻는다. 이 장면을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뉴스 진행자가 "방금 그 남성이 엉덩이에 손을 댄 것이냐"고 묻고, 발라도 기자가 "그렇다"고 하자 "카메라로 그 남성을 비추라"고 요청한다.

발라도 기자가 남성에게 "제 엉덩이를 만져도 되나요? 저는 제 일을 하던 중이었습니다"라고 따지자, 남성은 "나는 만지지 않았다"고 시치미를 뗐다.

생방송으로 이 장면을 녹화하고 있던 카메라 기자가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하자, 그제야 남성은 "미안하다. 엉덩이를 만지려고 한 건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런 뒤에도 여기자의 머리를 만지고 자리를 떠난다.


스페인 경찰은 이 남성을 성폭력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히며, 그의 두 손에 수갑을 채워 데려가는 영상을 소셜미디어(SNS)에 올렸다.
이레네 몬테로 평등부 장관은 소셜미디어 엑스(X·옛 트위터)에 "합의되지 않은 신체 접촉은 성폭력이며, 우리는 이를 처벌할 수 있다"는 글을 올렸다.

이 방송 채널의 유명 언론인 중 한 명인 디에고 로사다도 "우리 사회에서 이런 일이 더는 일어나선 안 된다"며 "이런 행동을 해도 문제 되지 않을 거란 생각은 더 이상 존재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스페인에서는 최근 루이스 루비알레스 전 축구협회장이 여자 축구 선수 헤니페르 에르모소에게 강제 입맞춤한 일을 계기로 스페인 사회에 만연한 마초주의와 여성 차별에 대한 비판이 거세게 일고 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방송 중인 여기자 엉덩이 `툭` 만진 스페인 남성...성추행 장면 생중계
경찰에 연행되는 해당 남성. [스페인 경찰청 X(옛 트위터)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