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민대, 공동체 주제 서울시 주관 공공미술 프로젝트 참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민대, 공동체 주제 서울시 주관 공공미술 프로젝트 참여
국민대학교(총장 정승렬)는 건축학부 학생들과 미술학부 학생들의 합작품(작품명 정릉엮)이 오는 16일까지 정릉시장 청수교 광장 일대에 전시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서울시가 주관하는 '서울은 미술관' 대학협력 공공미술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이 프로젝트는 공공미술 미래인재 양성을 위해 서울시가 2016년부터 추진해 온 사업으로, 정규 교육과정에서 접할 수 없는 공공미술 현장 기회를 제공해 미래 작가 지망생들의 실질적인 성장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국민대에서는 건축대학 건축설계전공과 건축시스템전공 학생들이 예술대학의 입체미술전공 학생들과 연합하여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학생들은 '와해된 공동체의 회복'이라는 주제로 나무를 프레임으로 만들고 그 위에 스펀지를 여러 각도로 엮어서 작품을 완성했다.


프로젝트 책임을 맡은 국민대 박미예 교수는 "정릉시장 일대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얻은 학생들의 전시물에 지역주민들과 교내 구성원이 많은 관심을 가졌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배석현기자 qotjrgussla@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