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창환 현대차·기아 전무, 한국인 첫 세계車공학회연합(FISITA) 회장 선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자동차·기아는 배터리개발센터장과 수소연료전지개발센터장을 겸직 중인 김창환 전무가 세계자동차공학회연합(FISITA)의 차기 회장으로 선출됐다고 13일 밝혔다. 한국인이 FISITA 회장으로 선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전무는 미래 모빌리티의 핵심 동력원이 될 배터리·수소연료전지 분야의 리더로서 폭넓은 글로벌 네트워크와 연구 경험을 인정받아 회장으로 선출됐다. 회장직 임기는 2025년부터 2027년까지 2년간으로, 김 전무는 현재 FISITA의 회장인 마이크 앤더슨 GM 부사장과 함께 당선인 자격으로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김 전무는 1974년생으로 미국 미시간대학교 화학공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대차·기아에서는 연구개발본부서 친환경에너지랩장 상무, 배터리개발센터장 상무, 배터리개발센터장·수소연료전지개발센터장 등을 역임했다.

FISITA는 1948년 설립됐으며, 전 세계 38개국의 자동차공학회가 참여하는 자동차 분야 세계 최대 규모의 학술기관 연합체다. FISITA 회장은 전세계 자동차공학회의 이사회·위원회를 주재하는 역할을 한다. 또 FISITA가 주관하는 국제 학술대회에 주요 연사로 참가하는 등 대외 활동도 수행한다.

이번 회장직 선출은 뛰어난 상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주요 시장에서 '올해의 차'와 같은 최고 권위의 상을 연이어 수상하며 한층 높아진 현대차·기아의 위상이 반영된 결과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김 전무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주도권을 둘러싸고 전동화로의 전환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글로벌 자동차 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며 "그룹의 핵심가치인 '인류를 향한 진보'를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김창환 현대차·기아 전무, 한국인 첫 세계車공학회연합(FISITA) 회장 선출
김창환 현대자동차·기아 전무. 현대차·기아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