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상습 지각생 푸틴, 30분 일찍 와서 김정은 기다려…40초간 악수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보다 정상회담 장소에 30분 일찍 도착했다. 상습적인 지각으로 유명한 푸틴 대통령의 이전 정상회담과 비교하면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푸틴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정상회담 장소인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 도착한 시간은 낮 12시 30분쯤이었다. 김 위원장은 그로부터 약 30분 뒤 도착했다.

푸틴 대통령은 기지 입구에서 검은색 방탄 리무진에서 내리는 김 위원장을 반갑게 맞이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40초간 악수와 인사를 나누며 김 위원장을 환대했다.

푸틴 대통령이 "당신을 만나서 정말 반갑다. 이곳이 우리의 새로운 우주기지이다. 당신께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 위원장은 "바쁜 일정에도 초대해 줘서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어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의 첨단 시설을 함께 둘러봤다.

푸틴 대통령의 과거 정상회담들과 비교하면 이 같은 친절함은 매우 특별한 응대로 보인다. 푸틴 대통령은 그간 정상회담에서 지각한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그는 2014년 앙겔라 메르켈 전 독일 총리와의 회담에 4시간 15분, 2018년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와의 회담에는 2시간30분 각각 늦은 바 있다.


한국 정상들과의 만남에서도 예외가 아니었다. 2016년 박근혜 전 대통령과 회담할 때는 1시간 45분, 2019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 중 열린 문재인 전 대통령과의 회담에는 2시간 가까이 늦었다.
2018년 미국-러시아 정상회담에선 푸틴 대통령이 35분 늦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그보다도 20분 더 늦게 도착해 회담이 1시간 정도 지연됐다.

이를 두고 외국 정상과의 협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일종의 심리전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하지만 푸틴 대통령이 늘 늦게 정상회담에 늦게 도착한 것은 아니다.

지난해 7월 이란 테헤란에서 열린 러시아-튀르키예 정상회담에서는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을 44초간 기다리게 한 적이 있다.

2019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김 위원장과 처음 북러 정상회담을 했을 때도 푸틴 대통령은 먼저 회담장에 나와 있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상습 지각생 푸틴, 30분 일찍 와서 김정은 기다려…40초간 악수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오른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러시아 극동 아무르 지역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만나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이날 두 사람은 지난 2019년 4월 회담 이후 4년 5개월 만에 대면했다. [아무르(러시아) 로이터=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