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하재근의 족집게로 문화집기] `무빙` K 이야기의 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하재근 문화평론가·국제사이버대 특임교수
[하재근의 족집게로 문화집기] `무빙` K 이야기의 힘
국내에서 제작하고 해외 OTT인 디즈니+에서 방영되는 드라마 '무빙'이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디즈니+는 OTT 업계 후발주자이기 때문에 넷플릭스보다 가입자 수가 훨씬 적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무빙'이 TV화제성 분석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의 TV-OTT 종합 화제성 1위에 올랐다. 그동안 디즈니+는 이렇다 할 대형 히트작을 내지 못하고 위축되는 추세였는데 한국 드라마 '무빙'으로 도약의 발판을 잡게 됐다.

'무빙'은 디즈니+가 아태지역에서 공개한 작품 중 첫 주 시청 시간 기준 가장 많이 시청한 시리즈기도 하다. 전 세계 OTT 플랫폼 내 콘텐츠 시청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패트롤이 공개한 2023년 34주 차 디즈니+ TV쇼 부문 월드와이드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미국 OTT 훌루(Hulu)에서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중 공개 첫 주 시청 시간 기준 가장 많이 시청한 작품에도 등극했다.

할리우드 리포터는 '무빙'이 디즈니+와 훌루에게 '오징어 게임' 같은 순간을 선사하고 있다고 했다. '오징어 게임'이 넷플릭스에 초대박을 안겼는데 '무빙'이 디즈니+에 그런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미국 대중문화 매거진 버라이어티는 '오징어 게임'에 이어 아시아에서 탄생한 히트작이라고 보도했다.

서구 매체들이 '무빙'을 이야기하면서 '오징어 게임'을 거론하는 게 놀랍다. '오징어 게임'은 서구에서 역사적인 대히트작이다. 그런 기념비적 흥행작이 떠오를 정도로 '무빙'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는 뜻이다. 물론 디즈니+의 규모가 넷플릭스보다 훨씬 작기 때문에, 아무리 디즈니+ 최대 히트작이라고 해도 '오징어 게임' 수준이 되긴 어렵다. 그런 점은 어쩔 수 없지만, 어쨌든 디즈니+ 최대 히트작으로 거론되는 것만으로도 대단한 사건이다.

디즈니+는 디즈니 계열사인데, 디즈니는 '어벤져스' 시리즈 등 수많은 블록버스터 히트작을 보유한 세계 최대 영상 엔터테인먼트 그룹이다. 그런 곳의 OTT 서비스에서 한국 드라마가 최고작으로 거론되는 것이다. '오징어 게임'에 이어 한국 드라마가 또다시 홈런을 치며 존재감을 세계에 각인시킨 사건이다. 특히 디즈니는 슈퍼히어로물로 정점을 찍은 회사인데 '무빙'도 슈퍼히어로물이다. 한국은 그동안 슈퍼히어로 장르와는 거리가 멀었다. 우리 히어로물은 이른바 한국형 히어로라고 불리는 서민영웅 정도거나, 초능력이 있다고 하더라도 액션의 규모가 작았다. 하지만 '무빙'에선 초능력자들이 집단적으로 등장하면서 스펙터클한 액션이 펼쳐진다. 한국에서 본격적인 슈퍼히어로 시리즈가 탄생한 것이다.


이것이 우리 자신을, 그리고 세계를 놀라게 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미국의 유명 종합 엔터테인먼트 미디어 IGN은 "모든 것이 놀랍고 강력하다. K-시리즈가 슈퍼히어로 장르 역시 충분히 해낼 수 있다는 답을 제시한다"고 했다. 한국 드라마가 한 차원 더 진화한 것이다.
그런데 '무빙'은 단지 '헐리우드의 초능력자 대결 액션을 드디어 우리도 구현했다'는 차원이 아닌 그 이상의 특별한 의미를 보여준다. 바로 우리만의 이야기다. 헐리우드 히어로물에선 보통 현란한 시각효과, 장쾌한 액션에 화제가 집중된다. 반면에 '무빙'에선 액션도 물론 주목 받지만, 그 속의 인물 한 명 한 명의 이야기가 더 시청자의 마음을 끌고 있다.

해외 반응을 보면 "시청하다 눈물이 나왔다"는 식의 이야기가 많다. 미국 히어로물에선 보기 힘든 반응이다. 그만큼 '무빙'의 이야기가 깊다는 뜻이다. 헐리우드 히어로물에선 히어로들이 특이한 의상을 입고 영웅적인 모습으로 지구 또는 우주를 지키기 위해 악의 괴물과 싸운다. '무빙'에선 초능력자들이 그냥 소시민이다. 우리와 다를 바가 없는데 단지 초능력이 있을 뿐이다. 그 초능력 때문에 국가로부터 착취당하고 자식까지 감시당하는 처지가 된다. 그 속에서 가족을 지키기 위해,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 하루하루 고투하며 살아가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 이야기가 지구촌의 많은 이들을 감동시키고 있는 것이다.

'무빙'이 대작이라고 해도 헐리우드 블록버스터에 비하면 소규모다. 액션도 완전히 헐리우드 수준은 아니다. 하지만 그 안에 담긴 이야기가 이 작품을 특별하게 만들었다. 이렇게 공감과 감동을 부르는, 현실에 기반한 사람 이야기, 그것이 바로 한국 드라마의 힘이다. 이런 이야기가 나오는 한 한국 드라마는 계속 세계인의 관심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