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준석 "대구 정치는 반장선거...공천배제 홍준표, 모욕적인 대우 받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12일 "대통령 후보나 큰 정치인이 된다고 하는 것은 모두가 '예스(Yes)할 때 '노(No)'라고 할 줄 아는 마음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경북 경산시 대구대학교 웅지관에서 열린 초청 특강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지금 더 이상 대구 정치에서 그런 모습을 보기 어려워졌다"고 지적했다.

출마자들이 공천만 받으면 당선이 되기 때문에 대구시 지역구 의원들은 당이나 지도부, 현안에 대해 굳이 독자적인 목소리를 내기보다는 당의 공천을 받기 위해 당 분위기에 순응한다는 것이다.

이 전 대표는 "대구 선거는 동네 반장 선거 같이 가는 분위기가 굉장히 크다. 전국 당원의 지지를 받지 않아도 (TK)의원들끼리 단단하게 묶여 있으면 원내대표는 될 수 있다는 상황으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 전대표는 "이런 정치가 이어지다 보니 더 이상 대선 주자나 파급력 있는 정치인을 만들어 내기 어려운 상황으로 갔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도 서울에 있는 많은 대구 출신 고관대작들은 내년 총선에 뛰어들어서 내 인생의 마지막 훈장을 달겠다는 생각으로 정치에 임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총선 출마하려는 이들이 지역에 봉사하고, 민심에 귀 기울기보다 지도부에 낙점받아 공천만 받자는 생각이라는 비판이다.

그는 특강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최근 잦은 대구, 경북 방문 이유에 대해 "대학 요청이 와서 오게 된 것이다 별다른 의미는 없다. 기본 계획은 서울 노원(병) 출마해 국회의원이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대구에서 출마하기 위해 사전 정지작업 차원에서 방문하는 게 아니라고 반박한 것이다.

그는 "다만 나중에 상황이 어떻게 될지에 대해서는 속단할 수가 없다"며 대구 출마 가능성을 열어놨다. 만에 하나 친윤 지도부가 자신을 공천하지 않을 경우 대구에서 친윤 후보와 맞붙을 수도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홍준표 대구시장을 언급하며 "지난 총선 때 경남 양산에서 험지를 뛰겠다고 했으나 당에서 공천을 하지 않고 상당히 모욕적인 대우를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의힘에서 여러가지 이유로 수도권에서 아주 어려운 도전을 해왔던 사람들, 그들에게 만약 부당한 대우가 있을 때 대구와 경북에서 정당당당하게 승부하는 것을 선택했던 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의 이런 발언은 지난 총선에서 통합미래당(국민의힘 전신)으로부터 경남 양산 공천을 받지 못하자, 탈당해 대구 수성구을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했던 홍준표 시장의 사례를 언급한 것으로 그 역시 내년 총선에서 서울 노원구병 출마가 아닌 다른 선택을 할 여지를 남긴 발언으로 해석된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이준석 "대구 정치는 반장선거...공천배제 홍준표, 모욕적인 대우 받아"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12일 경북 경산시 대구대학교 웅지관에서 초청 특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