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與 `증거 없었다`는 이재명에 "당황한 피의자의 현실부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민의힘은 12일 쌍방울 그룹 대북 송금 의혹 관련 검찰의 재소환 조사를 마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겨냥해 "검찰이 왜 불렀는지는 금세 드러나게 될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오늘 왜 불렀는지 모르겠다. 역시 증거란 하나도 제시 못 했다"는 이 대표의 언급을 겨냥한 것이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검찰은 이재명 대표의 건강 상태를 배려해서 핵심 혐의에 대해서만 신속하게 진행했다"며 "(이 대표는) 오히려 검찰 탓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대표가 조사를 받는 사이 더불어민주당은 규탄대회를 열어 검찰을 맹비난했다. 야당 대표를 단식 중에 소환한 것이 사상 유례없는 일이라며 '사법 만행'이라고 몰아세웠다"고 비판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입은 삐뚤어졌어도 말은 바로 하라고 했다"면서 "단식 중에 부른 것이 아니라 검찰이 출석을 요구하자 단식을 시작한 것"이라고 직격했다.

이어 "이런 '정치적 만행'을 저지르고도 검찰에게 화살을 돌리는 것을 보면 참으로 민주당답다"고 비꼬았다.

장 원내대변인은 "이 대표가 단식으로 불체포특권 포기 번복 사인을 보내자 철석같이 눈치를 챈 것"이라며 "방탄 일정에 따라 체포동의안은 부결시킬 수 있을지 몰라도 검찰이 왜 불렀는지는 금세 드러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웅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증거가 없었다는 피의자 이재명 씨의 궤변"이라고 비난했다.

검사 출신인 김 의원은 "제 경험으로 볼 때 이는 당황한 피의자에게서 보이는 현실 부정"이라며 '이재명이 직접 결재한 대북지원 공문', '남북교류협력 성과라고 이화영과 함께 찍은 사진과 함께 대문짝만하게 SNS에 올린 게시물' 등이 그의 혐의를 입증하는 '물증'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검찰의 영장 청구가 임박했다고 보고 민주당의 '방탄' 견제에 당력을 집중했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는 약속대로 '불체포특권'을 포기하고 민주당은 조건 없는 '체포동의안 가결'로 국민께 사죄해야 한다"고 했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與 `증거 없었다`는 이재명에 "당황한 피의자의 현실부정"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쌍방울 그룹 대북 송금' 의혹 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12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검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