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人사이더] 민주, 또 탄핵카드 꺼내자… 윤재옥 "최후수단을 국면전환용으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人사이더] 민주, 또 탄핵카드 꺼내자… 윤재옥 "최후수단을 국면전환용으로"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 탄핵에 대해 "사법 리스크와 대선 공작 게이트를 덮으려고 하지만 방도가 생기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는대요.



윤 원내대표는 "국방부 장관 인사설이 보도되는 상황에서 굳이 민주당이 탄핵을 서두르는 이유는 대통령 인사권 제한으로 국정 흔들기를 시도하고 사면초가 상태인 당의 난국을 탄핵 이슈를 돌파하겠다는 정략적인 계산"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국회의 탄핵권은 정부의 위법이 명백할 경우 이를 견제하기 위한 입법부 최후의 수단이지, 야당이 불리할 때마다 국면 전환용으로 쓰라고 만든 제도가 아니다"며 "민주당이 오늘 국방부 장관 탄핵을 당론으로 채택해 실행에 옮긴다면 설득력 없는 탄핵으로 인한 국가적 혼란의 책임을 온전히 감당해야 할 것"이라며 탄핵 추진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탄핵은 입법부 최후의 수단이지 국면전환용이 아니다

언론정책을 쿠데타 비유한 것은 민주당의 전략적 기획




또 윤 원내대표는 윤석열 정부 들어 해직된 방송 관련 기관장들이 전날 현 정부의 언론 정책을 '쿠데타'로 비유하며 비판한 데 대해선 "언론 장악 프레임으로 대선 공작 게이트를 빠져나가려는 민주당 전략의 연장선에서 기획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대선 공작 게이트가 드러나고 있는 시점에 지난 정부 때 잘못된 보도를 방치한 책임이 있는 기관장들이 사죄문을 쓰는 대신에 매우 편향된 용어로 정부 정책을 왜곡하고 언론인을 선동하는 모습이 실망스럽기 그지없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정연주 전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위원장·권태선 전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남영진 전 KBS 이사장·한상혁 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등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지난 5월 한상혁 방통위원장의 해임 이후 3개월 사이 윤석열 정권이 공영방송을 비롯한 비판언론에 자행한 폭거는 가히 쿠데타적 수준"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심승수기자 sss23@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