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베트남 1인자, 8년 만에 만난 바이든에 한 말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베트남 1인자, 8년 만에 만난 바이든에 한 말은?
(왼쪽부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응우옌 푸 쫑 공산당 서기장. 사진 연합뉴스.

베트남의 권력서열 1위인 응우옌 푸 쫑 공산당 서기장이 8년 만에 만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하나도 늙지 않았다"는 칭찬을 건넸다.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쫑 서기장은 이날 베트남 하노이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만나 "당신은 하루도 늙지 않았고, 이전보다 훨씬 더 좋아 보인다"며 "당신의 모습을 매우 칭찬한다"고 말했다.

쫑 서기장은 79세로 80세인 바이든 대통령과 1살 차이다. 쫑 서기장이 마지막으로 바이든 대통령을 만난 건 지난 2015년 7월 바이든 대통령이 오바마 행정부의 부통령이던 시절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베트남을 국빈 방문해 양국 관계 강화 및 경제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 양국 관계를 최고 수준인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합의했다.

베트남이 현재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를 맺고 있는 국가는 한국, 중국, 러시아, 인도인데 미국이 5번째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바이든은 2021년 1월 대통령에 취임한 이후 베트남을 처음 방문했다. 또 국교 정상화 이후 현지를 방문한 5번째 미국 대통령이 됐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2024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나이가 재선의 최대 걸림돌이라는 비판에 직면한 상태다.
각종 여론조사에서도 미 국민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나이를 가장 큰 우려사항으로 거론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지난 4일 공개한 여론조사에서는 응답자의 73%가 바이든 대통령이 재선에 도전하기에는 너무 나이가 많다고 답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경우 응답자의 47%가 나이가 많다고 답했다.

로이터·입소스 여론조사에 따르면 미국인 중 약 86%가 대통령 직무 제한 연령이 75세 이하여야 한다고 답하기도 했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