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선공작 진상 규명" 피켓 든 국민의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민의힘은 오는 17일까지 일주일간을 '대선공작 진상 대국민 보고' 기간으로 정했다. 제20대 대선 투표일 사흘 전 진보진영 매체에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대장동 사건'을 연결지어 급속 확산시킨 '김만배-신학림 허위인터뷰'를 대선공작으로 규정한 데 이어, 원내·외 당협이 여론전에 총력대응하기로 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1일 국회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의원들을 중심으로 각 당협별로 '대선공작 게이트'의 진상에 대해 국민들에게 알리는 활동을 하고, 시도당별 규탄대회를 계획하고 있다"며 이같은 계획을 전했다. 의총에선 당 '대선공작 게이트 진상조사단(단장 유의동 의원)'가 중심이 돼, 미디어정책조정특위와 가짜뉴스·괴담 방지특위와 함께 대선 공작 진상을 규명하겠다는 결의도 다졌다고 한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 여당 단독소집 가능성도 거론된다. 윤 원내대표는 여야 합의로 상임위를 여는 게 가장 바람직하다면서도 "민주당이 협조하지 않으면 우리 당 의원들만이라도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고 했다. 또 진상규명 진전을 전제로 "선거 때만 되면 가짜뉴스를 생산·유포하고 그걸로 인해 선거의 승패를 바꾸려는 시도 자체를 못하게 하는 법적·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겠다는 게 저희 당 생각"이라고 입법 추진 구상을 전했다.

의총 말미에 국민의힘 의원들은 '대선공작 책임자 처벌' '대선공작 진상규명'이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민주당은 대선공작 진상규명 협조하라" "포털은 방지책을 마련하라" "관련된 언론은 허위보도 진상을 규명하라" "검찰의 묵인방조 책임자를 처벌하라"고 구호를 외쳤다. 김기현 당대표도 앞서 모두발언에서 "이렇게 대범하고 난폭한 국기문란 범죄를 혼자서 리스크 관리하겠나"라며 "분명히 뒷배가 있다는 게 상식"이라고 이재명 민주당 대표 배후설을 띄웠다.

그는 "김만배가 이재명 (당시 대선) 후보와 한 배라고 했다는 것 아닌가. '이 후보가 살아야 우리가 산다' 이게 김만배가 한 이야기"라고도 했다. 또 가짜뉴스 유포를 마약 유통에 빗대 "권력과 유사 언론이 유착해 건강약품인것처럼 마약을 제조해 배달망을 활용해 전국에 유통한다면 그것은 근절해야 할 범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원내대표는 "선거 공작은 앞으로 AI, 챗GPT 등 IT기술까지 동원해 더욱 교묘하고 기술적으로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이에 앞서서도 김 대표는 최고위원회의 공개발언으로 "김만배-신학림 인터뷰를 악의적으로 편집해 허위 사실을 만들어 내고, 그걸 대선을 불과 3일 앞둔 시점부터 선거일 직전까지 뉴스타파, JTBC·MBC·KBS·YTN 등을 통해 마구잡이로 퍼 날랐다"면서 "치밀하게 계획된 1급 살인죄는 과실치사죄와는 (고의성에서) 천양지차로 구분된다"며 강도높은 발언을 쏟아냈다. 또 야권과 일부 언론을 향해 "가짜뉴스를 고의로 생산·유통하는 짓을 언론자유라고 우긴다"고 비난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가짜뉴스를 통한 선거공작 어떻게 막을 것인가' 긴급 토론회에도 박대출 당 정책위의장에 더해 참석했다. 토론회는 당 가짜뉴스방지·미디어정책조정 2개 특위와 미디어미래비전포럼·자유언론국민연합·새미래포럼 등 비(非)민주노총 계열 언론미디어단체가 공동주최했다. 참석자들은 선거공작 의혹뿐만 아니라 특정 세력과 민주노총 언론노조 중심의 '불공정 스피커 카르텔'이 있다고 주장했다.



한기호·안소현 기자 hkh89@dt.co.kr

"대선공작 진상 규명" 피켓 든 국민의힘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윤재옥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1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마친 뒤 이른바 '신학림-김만배 허위인터뷰 대선공작 의혹' 관련 책임자 처벌과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피케팅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