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오세훈표 월 정기 `교통카드` 신설...月 6만5000원에 서울 시내 무제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후동행카드' 내년 시범판매
오세훈표 월 정기 `교통카드` 신설...月 6만5000원에 서울 시내 무제한
자료=서울시

한달에 6만5000원을 내면 서울 지하철과 시내·마을버스, 공공자전거인 따릉이까지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무제한 월 정기권이 도입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11일 서울시청에서 기자설명회를 갖고 대중교통 무제한 정기 이용권인 '기후동행카드'(Climate Card)를 내년 1∼5월 시범 판매한다고 밝혔다. 시는 보완을 거쳐 내년 하반기부터 본격 출시한다.

기후동행카드는 6만5000원으로 실물카드는 물론 스마트폰 앱도 나온다. 실물 카드는 최초 3000원으로 카드를 구매한 후 매월 6만5000원을 충전해서 쓰면 된다.

이를 구매하면 한 달 동안 서울 권역 내에서 지하철과 시내버스, 마을버스, 따릉이 등 모든 대중교통수단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서울 시내에서 타고 내리는 지하철 1∼9호선을 비롯해 경의·중앙선, 분당선, 경춘선, 우이신설선, 신림선까지 모두 이용할 수 있다. 단, 기본요금이 다른 신분당선은 제외된다.

수도권으로까지 확대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이에따라 기후동행카드는 우선 서울 시내에서 승하차하는 경우로 사용이 제한된다. 예를들어 서울에서 승차해 경기·인천 등 다른 지역에서 하차하는 경우에는 이용할 수 있지만 서울이 아닌 지역에서 승차할 때는 쓸 수 없다.

버스의 경우 서울 시내버스와 마을버스를 모두 이용할 수 있으며 경기·인천 등 타지역 버스나 기본요금이 상이한 광역버스는 서울 지역 내라도 사용이 불가하다.


서울과 타지역 버스를 구분하는 기준은 '노선 면허'를 얻은 지역을 중심으로 한다. 각 버스 노선번호를 검색하면 해당하는 면허 지역을 확인할 수 있다.
공공자전거 따릉이는 '1시간 이용권'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향후 한강 리버버스 등 새롭게 추가되는 차세대 친환경 교통수단까지 확대 적용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일단 기후동행카드 이용 지역이 서울 권역으로 한정되지만 이를 수도권으로 넓히는 방안도 계속 추진한다는 방침이다.시는 종사자 100인 이상 기업에서 기후동행카드를 구매해 임직원에게 배부하면 교통유발부담금 감면 등 추가적인 혜택을 부여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독일은 지난해 6∼8월 한화 약 1만2000원으로 대중교통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9유로 티켓'을 실험 도입해 약 5000만장을 판매했다.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 5월부터 월 49유로 '도이칠란트 티켓(D-Ticket)'을 본격 도입해 3개월여만에 1100만장을 판매했다.

이외에도 프랑스 파리는 월 72.9유로 정기권을, 오스트리아는 연 1095유로 '기후 티켓'을 도입해 운영 중이다.

오세훈 시장은 "교통 분야 기후위기 대응은 친환경 버스 교체, 공공자전거 확대, 전기택시 보급 등 하드웨어 교체만으로는 한계가 있고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가 핵심"이라며 "기후동행카드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시민과 동행하는 교통정책을 계속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김남석기자 kns@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