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코비치, US오픈 테니스 제패…메이저 최다 24회 우승 달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우승상금 40억원
노바크 조코비치(2위·세르비아)가 US오픈 테니스 대회(총상금 6500만 달러·약 857억6000만원) 정상에 올랐다.

조코비치는 1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남자 단식 결승에서 다닐 메드베데프(3위·러시아)를 3-0(6-3 7-6<7-5> 6-3)으로 물리쳤다.

2018년 이후 5년 만에 US오픈 정상에 복귀한 조코비치는 개인 통산 24번째 메이저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조코비치는 마거릿 코트(은퇴·호주)가 세운 메이저 대회 단식 최다 우승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조코비치와 코트가 24번씩 우승했고, 세리나 윌리엄스(은퇴·미국)가 23회로 그다음이다.


다만 프로 선수들의 메이저 대회 출전이 허용된 1968년 이후에만 24회 우승한 것은 조코비치가 유일하다.
조코비치는 올해 4대 메이저 대회 가운데 호주오픈, 프랑스오픈, US오픈을 휩쓸었고, 윔블던에서만 준우승했다. 이번 US오픈 우승 상금은 300만 달러(40억1000만원)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조코비치, US오픈 테니스 제패…메이저 최다 24회 우승 달성
노바크 조코비치[EPA=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