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故 이건희 사위 김재열 ISU 회장, IOC 위원 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故 이건희 사위 김재열 ISU 회장, IOC 위원 된다
IOC 신규위원으로 추천된 김재열 ISU 회장.[대한빙상연맹 제공] 연합뉴스

고(故) 이건희 전 삼성 회장의 사위인 김재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회장 겸 삼성경제연구소 사장(54)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신규 위원으로 선임될 전망이다. 김 회장은 고 이건희 회장의 둘째 딸인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의 남편이다.

IOC는 8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집행위원회 결과를 발표하면서 김재열 회장을 비롯한 총 8명을 신임 위원 후보로 추천한다고 밝혔다.

IOC에 따르면 오는 10월15~17일 인도 뭄바이에서 열리는 제141차 IOC 총회에서 남성 4명, 여성 4명 이 신임 IOC 위원이 선출된다. IOC 최고 의결 기구는 총회이지만, 총회 안건 등 각종 사안을 사전에 조율하는 집행위원회의 파워가 더 세다.

김재열 회장의 IOC 위원 당선은 사실상 확정이다. 집행위원회 추천을 받은 신규 회원 후보가 총회 투표에서 낙선한 경우는 극히 드물다. 김 회장은 이미 서류 심사, 윤리위원회 검증, 후보 추천위원회 등 3단계 전형을 모두 통과했다.

IOC 위원은 개인 자격(최대 70명), 국가올림픽위원회(NOC) 대표 자격, 국제연맹(IF) 대표 자격, 선수 위원(최대 각 15명)으로 구성된다. 이들은 모두 같은 권한과 투표권을 갖는다. 김재열 회장은 국제연맹 대표 자격 후보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현재 활동하는 IOC 위원은 99명이다. 총회를 통해 8명이 추가되면 총인원은 107명이 된다.

역대 한국인 IOC 위원은 총 11명이다. 김 회장이 당선된다면 12번째 인사로, 한국의 스포츠 외교 입지가 크게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IOC 위원은 올림픽 개최지 선정 등 IOC의 핵심 현안을 결정하는 막강한 권한을 지닌다.

김 회장이 당선되면 한국 IOC 현직 위원은 총 3명으로 늘어난다. 앞서 유승민 선수 위원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선출됐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겸 IOC 위원은 2019년 국가올림픽위원회(NOC) 대표 자격으로 뽑혔다.

한국 출신 IOC 위원 3명이 동시에 활동하는 건 2000년대 초반 이후 18년만에 처음이다. 당시 이건희 회장, 故 김운용 위원, 박용성 전 두산그룹 회장이 활동했다. 김재열 회장의 IOC 입성은 장인인 고 이건희 회장(1996~2017 활동)의 뒤를 잇는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김 회장은 꾸준히 동계스포츠에서 입지를 다졌다.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 2018 평창 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부위원장, 대한체육회 부회장,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IOC 조정위원회 위원, ISU 집행위원으로 활동했다. 지난해 6월 비유럽인으로 처음으로 ISU 회장에 올랐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