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100.6㎞ `더 느린` 커브…류현진, 패했지만 눈부셨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오클랜드전서 5이닝 2실점…시즌 2패
100.6㎞ `더 느린` 커브…류현진, 패했지만 눈부셨다
토론토 류현진[AP=연합뉴스]

류현진(36·토론토 블루제이스)은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콜리시엄에서 열린 2023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5안타를 내주고 2실점 했다. 이날 토론토는 2-5로 패했다.

비록 패전의 멍에를 썼지만 류현진은 메이저리그에서 특유의 느린 공으로 살아남는 법을 또다시 보여줬다.

시속 100.6㎞의 느린 커브에 이은 시속 145.5㎞ 직구는 '체감 속도'을 높였고, 루킹 삼진으로 이어졌다. 직구(포심 패스트볼) 대신 '변형 직구'인 컷 패스트볼(커터) 비중을 높인 점도 인상적이었다.

2회말 첫 타자 조던 디아스에게 2볼-1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09.9㎞(스트라이크), 100.6㎞(파울)의 느린 커브를 연거푸 던진 뒤 시속 145.5㎞ 직구로 루킹 삼진을 잡아낸 장면은 이날 투구의 백미였다.

올 시즌 류현진은 '더 느린 커브'로 주목받는다. 베이스볼서번트에 따르면 올해 메이저리그에서 공 100개 이상을 던지고, 직구를 구종에 포함한 투수 617명 중 류현진의 직구 평균 구속은 시속 88.3마일(142㎞)로 607위다.

커브 평균 구속은 시속 69.3마일(111.5㎞)로 349명 중 최하위다. 이미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느린 커브를 던지는 류현진은 '더 느린 공'을 던지고자 애쓰고 있다.

류현진의 올 시즌 경기당 커브 최저 구속은 8월 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 시속 69.4마일(111.7㎞), 8일 클리블랜드 가디언스전 66.8마일(107.5㎞), 14일 시카고 컵스전 64.5마일(103.8㎞), 21일 신시내티 레즈전 65.5마일(105.4㎞), 27일 클리블랜드전 64.6마일(104㎞)로 꾸준히 '우하향'했다.

9월 들어서는 2일 콜로라도 로키스를 상대로 시속 62.4마일(100.4㎞)의 메이저리그 입성 후 가장 느린 공을 던지더니 이날 오클랜드전에서도 62.5마일(100.6㎞)의 '매우 느린 공'을 던졌다.

하지만, 류현진은 커브 구사율이 늘어나면 상대도 대비한다는 걸 잘 알고 있다. 류현진은 오클랜드전을 치르면서 이닝을 더할수록 커브 비중을 낮췄다.

이날 류현진의 커브 구사율은 14%(11개)로, 시즌 평균 18%보다 낮았다. 대신 시즌 평균 13%만 던졌던 커터 비중을 30%(23개)까지 키웠다.

류현진이 오클랜드를 상대로 가장 많이 던진 구종이 커터였다. 직구 21개(27%), 체인지업 18개(23%), 싱커는 4개(5%)를 던졌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