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수산물 `안먹겠다`와 `이전과 비슷하게 먹겠다` 팽팽...32.9%는 `줄일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이후 수산물 소비 의향과 관련해 '안먹겠다'는 응답과 '이전과 비슷하게 먹을 것'이라는 응답이 팽팽했다.

연합뉴스와 연합뉴스TV가 공동으로 여론조사 업체 메트릭스에 의뢰해 지난 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6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다.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 처리 절차를 거쳐 바다에 방류하기 시작했다. 당신의 수산물 소비는 어떻게 바뀔 것 같은가'라고 묻자 '안전에 확신이 들 때까지 먹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은 32.4%였고 '이전과 비슷하게 먹을 것'이라는 답변은 31.1%였다. '이전보다 덜 먹을 것'이라는 응답은 32.9%였다. 전체적으로 덜 먹거나 안먹겠다는 응답이 3분의2였다.

'안전에 확신이 들 때까지 먹지 않을 것'은 30대(42.4%)와 40대(41.0%), 광주·전라(54.1%), 더불어민주당 지지층(52.3%), 진보(39.4%), 중도(38.1%) 등에서 많았다. '이전과 비슷하게 먹을 것'이라는 응답은 '60세 이상'(45.0%), 대구·경북(45.9%), 국민의힘 지지층(62.5%), 보수 성향(52.2%) 등에서 높게 나타났다. '이전보다 덜 먹을 것'이라는 응답은 '18∼29세'(42.6%), '지지 정당 없음'(42.2%), 진보 성향(44.0%) 등에서 높게 나타났다.

한미일 정상회의 결과가 한반도 안보에 도움이 될 것인지 물은 결과 응답자의 45.1%는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했고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자는 44.8%였다. 긍·부정 평가의 차이는 0.3%포인트(p)다.

다만 정치 성향별 차이는 확연했다. 보수층에서는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응답이 70.8%('도움이 되지 않을 것' 25.0%)로 집계된 반면, 진보층에선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란 답변이 68.3%('도움이 될 것' 23.8%)였다.

자신을 중도층이라고 한 응답자의 경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53.6%로 과반이었다. '도움이 될 것' 답변은 35.9%였다.


최근 잇따른 흉악 범죄로 대두한 '사형 집행 재개론'에 대해선 찬성 의견이 74.3%로, 반대(22.6%) 보다 크게 높았다.
찬성 비율이 가장 높은 성별·연령층은 '60세 이상 여성'(84.6%)이었고, 가장 낮은 층은 '18∼29세 남성'(62.1%)으로, 두 집단 간 차이는 22.5%p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 면접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14.1%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수산물 `안먹겠다`와 `이전과 비슷하게 먹겠다` 팽팽...32.9%는 `줄일 것`
지난달 28일 오전 대구 북구 매천동 수산물시장에서 수산물시장 관계자가 판매 중인 일본산 가리비에 대해 직접 방사능 검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