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엑스포 유치 진심 최태원 회장… `웨이브` 온라인 국가관 100개 돌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최태원(사진)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 회장(SK그룹 회장)이 '2030 부산 세계박람회(부산 엑스포)' 유치와 인류 문제 해결을 위한 집단지성의 장으로 공들여 만들고 있는 온라인 플랫폼 '웨이브'에 들어간 국가관이 100개를 돌파했다.

재계에 따르면 4일 현재 대한상의 웨이브에 개설된 국가관 수는 109개로 100개를 넘어섰다. 국가별로는 아프리카 32개국, 아메리카 21개국, 아시아태평양 27개국, 유럽 29개국 등이다.

웨이브는 집단지성을 통해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발전시켜 실행하는 자발적 솔루션 플랫폼으로, 지난 3월 2030 부산 엑스포 유치 전략의 하나로 마련됐다. 환경과 인권 등 지구촌이 직면한 다양한 인류의 문제를 함께 고민하고 소통하며 해법을 찾자는 취지다.

대한상의는 지난 5월 한국과 태평양 도서국(태도국) 간 첫 정상회의에 발맞춰 웨이브에 '태평양 도서국 국가관'을 처음 개설했다. 당시 태도국 개설 10일 만에 1만여개의 응원 글이 달리고, 해수면 상승으로 인한 국가소멸, 산호초 파괴, 사이클론 등의 이슈가 공유됐다.

현재는 전 세계 100여개국에서 매일 1만∼2만명이 웨이브에 방문하고 있다. 현재까지 웨이브에 게시된 영상은 800여건이고, 그동안 달린 댓글은 3만9000건에 달한다. 기후 변화 대응,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 기술 교육 및 인재 양성, 의료 서비스 개선 등 주제도 다양하다.

각국의 문제해결에 도움을 주고 싶다고 나선 기업도 120곳이 넘는다. 대한상의는 오는 11월까지 전체 지구촌 국가관을 온라인상에 지은 뒤 각 국가관에 제기된 문제를 모아서 해결할 수 있는 그룹을 만들 예정이다.

2030 부산 엑스포 유치 지원 민간유치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태원 회장도 그간 수차례 웨이브를 소개하며 엑스포 유치의 당위성을 강조해왔다. 엑스포가 열리는 2030년까지 웨이브를 통해 전 세계 다양한 나라의 문제를 발굴하고 해결하는 노력을 하다 보면 인류에도 기여하고 한국의 위상도 달라질 수 있다는 취지다.

최 회장은 지난 7월 열린 외신기자 대상 간담회에서 "우리에게 닥치는 문제보다 이를 해결하는 문제의 속도는 너무 늦다"며 "계속 쌓이는 문제를 해결하려는 사람이 많아져야 하고, 문제를 해결하려는 플랫폼이 더 필요하다"고 개설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엑스포를 개최하면 60조원 정도의 경제적 효과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런 경제적 효과보다는 인류가 나아가야 할 방향성에 대해 대한민국이 책임 있는 행동을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하드웨어에 치중된 엑스포 성격을 바꿀 필요가 있고 이는 인류를 위한 또 하나의 스텝"이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지난 7월 초 대한상의 제주포럼에 앞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도 "(웨이브가) 표를 따는 데 효과가 있다"며 "내 나라의 문제가 무엇인지 생각하고 솔루션을 풀려고 애써주고 있고, 그걸 서포트하겠다는 기업과 시민이 나서서 이 문제를 토의하고 같이 얘기하고 있다는 게 그 나라로 보면 여태까지 기대치 않았던 얘기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엑스포 유치 진심 최태원 회장… `웨이브` 온라인 국가관 100개 돌파
대한상공회의소 웨이브 메인화면. 대한상의 홈페이지 캡쳐

엑스포 유치 진심 최태원 회장… `웨이브` 온라인 국가관 100개 돌파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지난 7월 3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에서 열린 제5회 탄소중립과 에너지 정책 국제세미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박동욱기자 fufus@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