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네이버페이, 간편결제 넘어 `금융서비스` 품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금융상품 비교·추천 차별화, 대안신용평가 고도화
생성형 AI-금융 서비스 접목 방안도
네이버페이, 간편결제 넘어 `금융서비스` 품는다
박상진 네이버페이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팀네이버 컨퍼런스 '단23(DAN23)'에서 네이버페이 확장 로드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임성원 기자]

네이버페이, 간편결제 넘어 `금융서비스` 품는다
네이버페이 새 로고.[사진=네이버페이]

네이버페이가 국내를 대표하는 간편결제 서비스에서 기술 기반의 '종합 금융 플랫폼'으로 도약하기 위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네이버페이 박상진 대표는 지난 24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팀네이버 컨퍼런스 '단23(DAN23)'에서 새롭게 거듭날 네이버페이를 예고했다.

박상진 대표는 "3300만 페이 회원의 주문 결제 데이터와 1000만 '내자산' 등록자, 1900만 증권 부동산 회원 등 방대한 데이터·회원 기반을 통해 혁신 금융의 기회를 발굴했다"며 "앞으로 네이버페이 플랫폼의 기술과 혁신 위에, 플랫폼 참여자인 사용자·가맹점·금융사에 대한 혜택과 상호 신뢰를 더 해 금융의 영역을 적극 넓혀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 대표는 네이버페이의 서비스 확장을 위한 △차별적 데이터 기반의 타겟팅(targeting) 및 스코어링(scoring) 기술을 활용한 대안신용평가(ACS) 고도화 △사용자 니즈와 특성에 최적화된 금융 상품 비교 추천 및 입점 상품 차별화 △네이버페이 증권·부동산 정보 및 커뮤니티 개인화를 통한 금융 서비스 연계 강화 등 세 가지 전략을 언급했다.

아울러 박 대표는 쇼핑 검색에서 네이버페이 결제로 이어지는 흐름과 같이 금융 상품 검색부터 가입·관리까지 '원스톱'으로 이어지는 흐름을 금융 상품 비교 추천에 모두 적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서비스 중인 신용대출 비교처럼 예·적금 및 보험 분야에서도 차별화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페이는 증권, 부동산 각 1000만 이상의 월간활성사용자(MAU)를 보유한 서비스와 금융 상품 연계도 강화한다. 연내 네이버페이 증권에서 종목 조회 후 바로 증권사로 연결해 주식 주문을 할 수 있는 간편 연결 서비스를 선보인다. 네이버페이 부동산에서는 매물 정보 탐색 후 필요한 대출을 이용할 수 있도록 내달 전세자금보증 조회 추천을, 연내에는 주택담보대출 비교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또 차별적 데이터를 기반으로 네이버페이 고유의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네이버의 생성형 인공지능(AI)을 금융 서비스에 이식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네이버페이는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을 통해 업계 최초로 온라인 사업자를 위한 신용대출에 도입된 자사 대안신용평가를 고도화하고, 다양한 금융 상품에 적용할 계획이다. 이는 네이버페이가 준비 중인 '데이터 인텔리전스(Data Intelligence)' 신사업으로, 향후 제휴 금융 상품을 차별화하는 요소이자 금융 플랫폼으로서 자사 핵심 기술 경쟁력으로 꼽힐 것으로 보인다.



임성원기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