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간] `달천` 정민우, `아무도 가지 않은 길에 부가 있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신간] `달천` 정민우, `아무도 가지 않은 길에 부가 있었다`


투자 분야의 유명 인플루언서들이 입을 모아 극찬하는 부동산계의 숨은 고수가 있다. 1500만 원짜리 반지하 전셋집에서 투자를 시작해 100억 자산의 부동산 사업가가 된 '달천' 정민우 대표다.

김작가·자청·후랭이 등 많은 사람을 인터뷰해 온 유튜버들도 이 사람은 다르다고 말하며, 그의 강의는 변호사·세무사·감정평가사와 같은 전문가들이 가장 많이 듣는 걸로 정평이 나 있다.

그가 이렇게 수많은 전문가로부터 인정받는 이유는 12년간 부동산 시장에서 현업 투자자로 지금까지 살아남았을 뿐만 아니라 200여 건의 거래에서 단 한 번도 손해 본 적이 없기 때문이다.

저자는 아파트, 오피스텔, 지식산업센터, 상가, 공장, 숙박시설, 토지 등 다양한 종류의 부동산을 청약, 분양권, 경매, 공매, 급매, NPL 등 온갖 방법으로 투자해 왔기에 대한민국에서 가장 다양한 방법으로 부동산을 매입하는 투자자로 손에 꼽힌다.

또한, 중개업, 대부업, 컨설팅, 신탁 등 부동산 분야의 모든 사업을 섭렵한 사업가이기도 하다.

'아무도 가지 않은 길에 부가 있었다'는 대한민국 부동산 시장에서 자신만큼 다양한 경험을 해본 사람은 없을 거라고 자신하는 저자가 자신의 시행착오와 그를 통해 얻은 인사이트를 지금 막 시장에 진입한 투자자나 투자 경험이 있으나 매번 시장에 흔들리는 투자자들에게 응원과 용기를 주기 위해 전하고 싶은 이야기들을 담았다.

김작가TV의 김도윤 대표는 "부동산 경매를 잘하기 위해 모든 방법을 찾고 이를 실행으로 옮긴 정민우 대표처럼, 이 책을 통해 여러분의 분야에서 성공하기 위한 조건값이 무엇인지 그 힌트를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아무도 가지 않은 길을 걸었던 그가 부를 얻은 것과 같이 아무도 찾지 않은 '조건값'에 부는 숨겨져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빠숑 김학렬 소장은 "정민우 대표에게는 철학이 있다. 그 철학을 바탕으로 한 명확한 방향성이 있다. 투자와 돈에 대한 그의 생각을 오롯이 담은 이 책에는 그가 이전에 출간했던 것이나 일반적인 부동산 투자서와 차별화되는 깊이가 있다"며 이 책을 추천했다.

유정아기자 yuangela@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