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써밋플레이, 지니뮤직 자회사 주스와 함께 BGM 시장 공략 나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써밋플레이, 지니뮤직 자회사 주스와 함께 BGM 시장 공략 나서
써밋플레이와 지니뮤직 자회사인 '주스'가 BGM 시장 확대를 위해 손잡았다.써밋플레이는 기 구축된 다양한 국내 작곡가 네트워킹을 통한 미발매음원 거래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로 국내 유명 음원 유통사인 지니뮤직의 자회사 '주스'와의 협업을 통해 BGM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작곡가들의 다양한 창작 BGM들을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써밋플레이가 작곡가들의 다양한 창작 BGM을 주스에 공급하면 주스는 이를 일반 소비자들이 사용할 수 있게 서비스한다. 주스에 공급되는 곡들은 국내의 작곡가들이 순수 창작한 곡들 중 써밋플레이의 심사를 통해 선정된 퀄리티가 높은 음원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주기적으로 다양한 장르의 곡들을 공급하여 풍부한 BGM 라이브러리를 구축할 계획이다.

써밋플레이, 지니뮤직 자회사 주스와 함께 BGM 시장 공략 나서
미발매음원 IP회사인 써밋플레이는 신진 음악인들에게 성공의 기회를 제공해주기 위해 이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써밋플레이 오태현 대표는 "써밋플레이와 주스는 (재)예술경영지원센터에서 주관하는 예술분야 창업 지원 사업 수혜기업으로 상호 협업 네트워크을 구축하여 이번 계약을 성공적으로 달성하게 되었다" 라며, "이번 주스와의 협업을 통해 소비자들은 더욱 다양하고 퀄리티 높은 BGM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게 될 것이다." 라고 밝히며, "이러한 서비스들을 통해 작곡가들이 창작 활동이 더욱 활발해질 수 있도록 돕겠다"고 전했다.
연소연기자 dtyso@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