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간 종합] `우리 몸은 전기다` 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우리 몸은 전기다

샐리 에이디 지음. 고현석 옮김. 세종서적. 432쪽.

우리 몸에 흐르는 전기, 이른바 '생체 전기'의 중요성을 조명한 책.

영국의 과학·기술 저널리스트인 저자는 뼈·피부·신경·근육 등 우리 몸의 모든 세포가 배터리처럼 전압을 가지고 있다고 말한다.

책에 따르면 우리의 모든 감각, 움직임, 심장박동, 심지어 감정까지도 신경이 발산하는 전기 메커니즘에 의존한다.

저자는 이 같은 전기 메커니즘이 어떻게 만들어지고, 작용하는지 친절하게 설명한다. 나아가 생체전기를 활용한 암 치료, 노화 방지, 사지(四肢) 재생 방법 등 다양한 활용 방법도 소개한다.

저자는 우리가 정복해야 할 미래의 과학 분야는 유전자 암호를 해독한 것처럼 생체전기 코드를 해독하는 것일지도 모른다고 말한다.

◇모호한 상실


폴린 보스 지음. 임재희 옮김. 작가정신. 308쪽.
심리 치료 전문가인 저자가 현대 사회에 만연한 '상실'에 대해 짚어보고 치유의 방법을 제시한 책.

'모호한 상실'이란 '완전한 상실'이라고 부를 수 없는, 그렇지만 여전히 상실감에 젖어 있는 심리 상태를 말한다.

저자는 모호한 상실이 모든 상실 중에서 가장 고통스러운 증상으로 발전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종종 간과되기도 하고 심리치료에서 오진을 유발하기도 한다고 설명한다.

저자는 이런 모호한 상실의 수렁에서 빠져나오려면 모든 일이 불확실하다는 사실을 인지하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신간 종합] `우리 몸은 전기다` 외
책 표지 이미지 [세종서적 제공]

[신간 종합] `우리 몸은 전기다` 외
책 표지 이미지 [작가정신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