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바사, 백신 네트워크 확장… 독감균주 3대 공급처와 협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바이오사이언스는 호주의 피터 도허티 감염·면역 연구소와 연구협력 계약을 맺고, 백신 연구개발 네트워크를 확장한다고 27일 밝혔다.

도허티 연구소는 호주 멜버른대 산하 감염병 연구 기관으로, WHO(세계보건기구) 인플루엔자 협업 센터이자 세계 3대 인플루엔자 균주 공급처 중 하나다.

SK바이오사이언스 판교 본사에서 열린 계약식에서 두 기관은 인플루엔자 백신 연구 개발의 고도화를 목표로 △신규 인플루엔자 백신 플랫폼 기초 연구 △글로벌 인플루엔자 관련 최신 연구기술·산업동향 파악 등에 협력키로 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이번 협력을 통해 인플루엔자 경쟁력을 확보하고 백신 R&D를 고도화한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인플루엔자 백신 시장 규모는 2022년 기준 75억4000만달러(약 9조 8887억원)로, 2029년까지 연평균 8.8% 성장해 135억8000만 달러(약 17조8101억원) 규모에 이를 전망이다.


샤론 르윈 도허티 연구소 소장은 "이번 인플루엔자 백신 개발 협력 프로젝트는 질병에 대항해 싸우고 공중 보건 증진을 위한 우리의 노력에 있어 하나의 큰 성과다"며 "SK바이오사이언스와의 협력을 통해 혁신을 도모하고 지식을 공유해 글로벌 위기에 대응하고 지속적으로 영향력을 넓혀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은 "세계 최초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 개발에 성공한 노하우와 글로벌 감염병 연구의 선두주자인 도허티 연구소의 인프라가 만들어 낼 시너지가 기대된다"며 "다양한 글로벌 기관들과의 기존 협력을 공고히 하고 새로운 영역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글로벌 감염병 예방 생태계 조성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바이오사이언스는 글로벌 기관 및 연구단체와 협력하고 있다. 현재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 CEPI(전염병예방혁신연합), 국제백신연구소, 웰컴트러스트, 국제에이즈백신추진본부, 힐레만 연구소 등과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이를 통해 새로운 감염병에 맞설 백신을 100일 안에 개발해 6개월 내에 공급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목표다.강민성기자 kms@dt.co.kr

SK바사, 백신 네트워크 확장… 독감균주 3대 공급처와 협력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과 샤론 르윈 호주 피터 도허티 감염·면역 연구소장이 글로벌 인플루엔자 예방 및 대응을 위한 연구 협력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