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박영서 칼럼] 등에 칼 꽂은 용병, `종이호랑이` 푸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박영서 논설위원
[박영서 칼럼] 등에 칼 꽂은 용병, `종이호랑이` 푸틴
민간 용병기업 바그너 그룹의 무장반란이 하루 만에 마무리됐다. 바그너그룹의 수장 예브게니 프리고진은 24일(현지시간) 텔레그램에 올린 음성 메시지를 통해 "유혈사태를 피하기 위해 기지로 돌아갈 것을 전투원들에게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밤 프리고진의 부대는 철수하기 시작했다.

푸틴 정부는 프리고진이 벨로루시로 망명하는 것을 허용했다. 바그너그룹 병사들도 기소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로써 러시아 전체를 거대한 블랙홀로 몰아 넣었던 무장반란은 모스크바 코앞에서 극적으로 끝을 맺었다.

알렉산더 루카셴코 벨로루시 대통령이 중재자 역할을 했다. 벨로루시 대통령실에 따르면 프리고진은 '병력 이동을 중단해야 한다'는 루카셴코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푸틴은 프리고진의 진격을 막아준 루카셴코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번 반란은 군사 쿠데타 성격은 아니다. 군대 기득권에 대한 저항으로 보는 게 맞을 듯 싶다.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후 바그너그룹과 정규군 사이에 쌓인 오랜 갈등에서 원인을 찾을 수 있다. 지난 몇 달 동안 프리고진은 러시아군 수뇌부를 질타하면서 권력 투쟁을 벌여왔다. 지난 23일 프리고진이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부 장관을 공개 비난했을 때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감지됐다.

결국 프리고진은 총구의 방향을 반대로 바꾸면서 수류탄을 던졌다. 국경을 넘어 러시아 남부 도시 로스토프나도누에 순식간에 진입했다. 프리고진은 국방장관과 총참모장이 오지 않으면 모스크바로 진격할 것이라고 사실상의 선전포고를 했다, 이어 모스크바 남쪽으로 약 350㎞ 떨어진 리페츠크주까지 접근했다.

러시아군은 속수무책이었다. 히틀러도 못뚫은 '심장' 모스크바가 뚫릴 지경이 됐다. 크렘린궁은 패닉에 빠졌다. 모스크바 거리에는 장갑차가 등장했고, 외곽 지역에는 기관총 포대와 검문소가 설치됐다. 모스크바 강을 가로지르는 선박 운항까지 중단시켰다.

푸틴은 이번 사태를 쿠데타로 규정하며 응징을 선언했다. TV 연설에서 푸틴은 "우리는 등에 칼이 꽂히는 반역에 직면했다"며 "우리의 대응은 가혹할 것이고, 반역 가담자는 모두 처벌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제사회는 촉각을 곤두세웠다. 우크라이나는 혼돈에 빠진 러시아를 보며 쾌재를 불렀다. 역전 공세에 순풍이 불 것이라는 큰 희망을 품게됐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F-16 전투기 등 서방의 무기 지원을 거듭 촉구했다. 프리고진이 축출될 것인지, 아니면 내전으로 확산될 것인지 등 향후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는 가운데 극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정면충돌이 불가피해 보였던 양측이 한발씩 물러나면서 24시간에 걸친 반란 사태는 해결됐다. 프리고진은 24시간 동안 모스크바의 권위에 도전한 후 박수를 받으며 떠났다.

반란은 일일천하로 끝났지만 푸틴 대통령으로선 정치적 리더십에 엄청난 타격을 입게 됐다. 푸틴의 권력 장악력은 이제 의심받게 됐다. 지금까지 이런 도전에 직면한 적은 없었다. 23년간 러시아를 통치한 이래 가장 심각한 위협이다. '스트롱맨' 이미지에 구멍이 뚫리면서 '종이호랑이' 신세로 전락했다.

지금까지 푸틴은 엘리트 내 파벌의 균형을 맞추는 동시에 충성경쟁을 벌이게 함으로써 권력의 구심력을 유지해 왔다. 하지만 이번 사태를 통해 그의 통치 방식이 더 이상 통하지 않게 됐다는 점이 드러났다. 앞으로 전쟁을 계속 이끌어 나갈수 있을지에 대한 의구심도 커지는 상황이다.

푸틴은 옛 소련 지도자 니키타 흐루쇼프와 같은 길을 걷게될까봐 두려워한다. 흐루쇼프는 동료들이 그의 외교적 모험주의에 반대했기 때문에 축출됐었다. 푸틴은 선배의 전철을 밟지않기 위해 안간힘을 쓸 것이다.

아직까진 푸틴이 위기를 헤쳐 나갈 가능성이 높다고 보는 견해가 많다. 그렇지만 '배신의 길'을 걸을 사람들은 많아질 것이다. 프리고진이 내년 대선에 출마해 푸틴과 일대일 대결을 벌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불확실성은 더 커졌다. 이는 우크라이나 전쟁, 러시아 국내 정치와 경제에 대한 변화를 의미한다. 그 변화가 가져올 러시아의 미래가 궁금해진다. 논설위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