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해영 작심 쓴소리 “민주당, ‘이재명’ 특정 개인을 위한 정당 모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탄핵 이후 국민들의 많은 기대 받았으나, 국민 전체 위한 모습보다는 민주당을 위한 민주당 모습 보여”
“지금의 민주당, 국고 지원 받는 공당으로서 韓의 민주주의 위해 어떠한 역할하고 있나”
김해영 작심 쓴소리 “민주당, ‘이재명’ 특정 개인을 위한 정당 모습”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해영 전 민주당 의원. <디지털타임스 DB, 민주당 제공>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거듭 쓴소리를 이어오고 있는 김해영 전 민주당 의원이 이번엔 "이제는 민주당을 위한 민주당에서도 더 나아가 '이재명'이라는 특정 개인을 위한 정당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직격했다.

11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해영 전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민주당은 지난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연이어 패배했다. 탄핵 이후 국민들의 많은 기대를 받았으나 국민 전체를 위한 민주당의 모습보다는 민주당을 위한 민주당의 모습을 보인 결과였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김 전 의원은 "지금의 민주당은 국고를 지원 받는 공당으로서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공화주의를 위해 어떠한 역할을 하고 있나"라고 공개 질의했다.

최근 김 전 의원은 고액의 암호화폐 투자 및 보유 논란에 휩싸인 김남국 무소속 의원을 겨냥해서도 작심 비판했다.

당시 그는 이재명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를 겨냥해 "민주당은 김남국 의원의 국회의원직 제명 절차에 신속하게 착수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국회의원은 직업 특성상 많은 정보를 접할 수 있는 위치에 있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하는 주식 투자도 오해를 살 여지가 있으므로 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면서 "그런데 현직 국회의원이 이름도 생소한 코인에 거액을 투자하고 심지어 국회의 회의 도중에도 빈번하게 사고팔았다는 것은 그 자체만으로도 상식 밖의 일이라고 생각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이 정치인으로서 제대로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국회의원이라는 직위뿐만이 아니라 국민들의 신뢰가 필수적인 요소"라며 "김남국 의원의 코인 사건으로 인해 가뜩이나 낮은 국회의원의 대국민 신뢰도가 더욱 훼손돼 국회가 필요한 역할을 해 나가는데 대단히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김남국 의원을 강하게 비판했다.
김해영 작심 쓴소리 “민주당, ‘이재명’ 특정 개인을 위한 정당 모습”
김해영 전 민주당 의원. <디지털타임스 DB>

특히 김 전 의원은 "코인 거래의 불법성 여부와 가담자에 대해서는 수사기관의 수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지만, 우선 김남국 의원에 대한 신속한 국회의원직 제명이 무너진 국회의 신뢰를 조금이라도 회복하는 길일 것"이라고 했다.

끝으로 그는 "또한 국회의원의 가상화폐 거래 여부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이를 투명하게 공개해 국민들이 그 거래의 적절성 여부를 판단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이 부분에 대해서는 국민의힘의 협조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