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코로나 신약 로비 의혹` 사업가, 민주당 의원에 청탁 정황…검찰 수사 나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코로나 신약 로비 의혹` 사업가, 민주당 의원에 청탁 정황…검찰 수사 나서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연합뉴스]

검찰이 '코로나19 신약 로비' 의혹 사건과 관련해 브로커 역할을 한 것으로 지목된 사업가가 더불어민주당 A의원에게 청탁한 정황이 있다고 보고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은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하던 제약업체로부터 임상시험 승인 로비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혐의로 수사를 받는 생활용품업체 대표 이사 양모(44)씨가 지인과 나눈 대화 녹취록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녹취록에는 임상시험 승인이 나지 않은 상황에서 양씨가 A의원을 통해 당시 식품의약품안전처장에게 승인 허가를 요청한 것으로 읽히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또 A의원이 식약처장과 연락한 내용을 보내줬다는 양씨의 언급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에 따르면 양씨는 2021년 하반기 제약업체 G사 이사 강모씨로부터 치료제 임상 승인을 받도록 도와달라는 청탁과 함께 현금 약 3억원을 받고 양씨 회사의 전환사채(CB) 6억원어치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모두 9억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G사는 그해 10월 식약처에서 국내 2·3상 임상시험 계획을 승인받았다.

검찰은 지난달 23일 양씨의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은 도주할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고 양씨가 수수한 금전의 성격에 관해 다툼의 여지가 있다고 보고 영장을 기각했다.

노희근기자 hkr1224@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