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명 "`상대편은 악`이라는 낡은 이분법, 그 청산이 6월 정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민주항쟁 기념식 정부 불참에 "대한민국이 민주국가임을 부정"
싱하이밍 발언에는 "중국 정부 태도 마땅치 않아" 지적
이재명 "`상대편은 악`이라는 낡은 이분법, 그 청산이 6월 정신"
10일 오전 서울 명동대성당 꼬스트홀에서 '민주路 - 같이 걸어온 길, 다시 가야 할 길'을 주제로 '제36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이 열리고 있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 지선스님(왼쪽부터)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진보당 윤희숙 상임 대표 등 야당 지도부가 '광야에서'를 합창하고 있다. 연합뉴스

"낡은 이분법을 청산하는 것이 6월 정신을 지키는 길입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6·10 민주항쟁 36주년인 10일 페이스북에 "독재정권의 통치는 언제나 권력의 반대편을 악마화하는 것에서 시작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선(善)임을 입증하는 가장 간편한 방법은 상대편을 악(惡)으로 규정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권력은 누군가를 편 가르며 진실을 가리고 민주주의 후퇴를 유발하지 않는지 끊임없이 스스로를 감시해야 한다. 노동자를 갈라치기 하거나 사법의 이름을 빌려 진영 내분을 획책하는 것은 사악한 구태"라고도 했다.

현 정부가 최근 노동개혁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빚어진 노정 갈등에 대한 정부의 책임론을 제기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명동성당에서 열린 제36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에도 참석했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기념식을 주관하는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최근 '윤석열 정권 퇴진'을 구호로 내건 행사에 후원단체로 이름을 올린 것을 문제 삼아 정부가 불참한 것을 비판했다.

이 대표는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의 진정한 민주주의를 시작한 이 현장을 대통령과 정부 당국자가 보이콧한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민주항쟁이 없었다면 오늘의 윤석열 대통령도, 오늘의 정권도 없었다는 점을 직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아울러 "공식적 정부 행사를 비토한다는 것이 과연 있을 수 있는 일인가"라며 "대한민국이 민주국가임을 부정하는 행위라 참으로 유감스럽다"고 재차 비난했다.

이 대표는 "참으로 썰렁한 오늘 현장이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현 주소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며 "이 나라의 미래와 국가 이익은 누가 지켜낼 것인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준다"고 부연했다.

한편, 이 대표는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8일 자신과의 만찬에서 우리 정부의 외교 기조를 강하게 비난한 데 대해 "중국 정부의 그런 태도가 마땅치는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다만 "싸우러 간 것도 아니고, 관계를 개선하고 대한민국 국익을 좀 더 지켜내기 위해 협조할 방향들을 찾아내는 게 더 중요한 일이 아니겠나"라고 덧붙였다.

노희근기자 hkr1224@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