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與 "전현희 `민낯` 백일하에 드러나…`무혐의 호소인` 코스프레 중단하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與 "전현희 `민낯` 백일하에 드러나…`무혐의 호소인` 코스프레 중단하라"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감사원의 최종 감사 결과 발표를 앞둔 9일 서울 종로구 감사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기 앞서 "권익위 직원 징계 철회하라' 등이 적힌 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10일 감사원 감사 결과와 관련해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에 대해 "무혐의 호소인 코스프레를 중단하라"고 비판했다. 감사원은 전날 전 위원장이 상습적으로 근무 시간을 지키지 않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등에 대한 유권해석을 부당 처리했다는 감사 결과를 내놨다.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의 비위가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권익위의 명예를 실추시킨 것에 대해 결자해지의 자세로 책임을 져라"라고 압박했다.

전 원내대변인은 "더욱 충격적인 것은 민낯이 백일하에 드러났음에도 전 위원장이 반성은커녕 감사원의 감사를 허위 조작, 표적 감사라 칭하며 법적조치를 운운했다는 것"이라며 "국민 알기를 얼마나 우습게 알기에 이 같은 안하무인 행태를 보이는 것인가"라고 질타했다.

그는 이어 "전 위원장이 재임하는 동안 권익위는 문재인 정부 관계자에게는 유리하게, 문 정부의 잘못을 지적하는 사람에게는 불리하게 결정을 내림으로써 그간 권익위가 쌓아온 공정성과 중립성을 허물어트렸다"며 "이것만으로도 전 위원장은 대오각성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번 감사원의 감사 결과 발표 과정에서 일부 야권 추천 감사위원이 최재해 감사위원장을 제척하고, 전 위원장의 비위 내용이 담긴 감사 보고서의 공개를 막으려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 또한 감사원의 존재 이유를 위협하는 것으로 결코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며 "감사원을 정치판으로 만들어 세 대결 하겠다는 야욕을 멈추라"고 비판했다.


문종형 상근부대변인도 논평에서 전 위원장을 향해 "국민권익 해치는 후안무치한 공직자"라며 "문재인 정부의 대표적인 알 박기 인사"라고 비판에 가세했다.
문 상근부대변인은 "새 정부 출범 후에도 물러나지 않은 채 정부 정책에 반하는 행동으로 일관했다"며 "국민권익과 무관하고 정파성이 짙은 사건에 업무역량을 집중해 왔다"라고도 지적했다.

한편, 전 위원장은 이번 감사원 감사 결과에 반발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한 상태다. 전 위원장은 전날 감사결과 발표 직전 감사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감사위원회가 불문 결정한 사안을 사무처가 보고서에 담는다면 허위공문서, 무고에 해당한다"며 "강력한 법적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