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與 "선관위, 모두 도려낼 수준으로 썩어…`부분 수용` 말장난 멈춰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與 "선관위, 모두 도려낼 수준으로 썩어…`부분 수용` 말장난 멈춰라"
국민의힘 의원들이 9일 국회에서 선관위 규탄대회를 하고 있다. 선관위는 이날 '자녀 특혜채용 의혹'에 한해 감사원 감사를 받기로 결정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10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자녀 특혜채용 의혹에 대한 감사원 감사 '부분 수용' 방침을 밝힌 것에 대해 "말장난을 멈추라"고 비판했다.

김민수 대변인은 논평에서 "본연의 임무도 소화하지 못하는 무능함을 보여왔던 선관위는 정작 특권에 사로잡혀 싹 다 도려내야 할 수준으로 썩어 들었다"고 맹비난했다.

또 "이런 상황에도 노태악 중앙선관위원장을 비롯해 누구 하나 책임을 통감하는 사람도 없다"며 "부정 채용을 넘어 숨겨진 온갖 비리를, 자리를 지킴으로써 방탄하기 위함은 아닌가"라고 사퇴를 거듭 압박했다.

김 대변인은 "'어떤 조사도 수용하겠다'더니 감사원의 감사는 '부분 수용'하고 그 범위에 대해선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하겠다고 한다"며 "여론에 뭇매를 맞을 결정임을 알면서도 무리하게 '부분 수용'을 택한 이유 역시, 부정 채용은 선관위 부패 중 빙산의 일각이기 때문은 아닌가"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이미 드러난 비위행위 외에 숨겨야 할 더 큰 무엇인가가 있는 것이 아니라면, '부분 수용'이라는 말장난을 멈추고 전원 사퇴와 함께 전면 감사를 수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아울러 "선관위의 무너진 권위와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철저한 전면 조사를 통해서 환부작신(換腐作新)의 마음으로 썩은 모든 것을 도려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