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동연 "작아지는 대한민국…정부, 6·10항쟁 기념식 불참 매우 옹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동연 "작아지는 대한민국…정부, 6·10항쟁 기념식 불참 매우 옹졸"
10일 오전 서울 명동대성당 꼬스트홀에서 '민주路 - 같이 걸어온 길, 다시 가야 할 길'을 주제로 열린 '제36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서 계성고등학교 윤정은, 정누리 학생이 6.10 민주항쟁을 기억하는 편지를 낭독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10일 "헌정질서 수호를 강조해 온 정부가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 불참하는 것은 자가당착이고 옹졸한 일"이라고 정면으로 비판했다.

김 지사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6·10 민주항쟁 36주년, 작아지는 대한민국'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6·10 항쟁으로 대통령 직선제를 쟁취했고, 윤석열 대통령이 그 여덟번째 대통령이다. 그동안 정부가 주최해온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 정부가 불참했다"고 적었다.

김 지사는 또 "윤석열 정부 1년 동안 대한민국이 작아지고 있다"며 "정치는 진영 논리에 갇혀 적군과 아군으로 나뉘고 있고 외교는 균형을 잃고 일부 국가와는 척을 지고 있으며 경제에서는 노동 진영을 적대시하면서 경제 주체를 가르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이어 "오늘 행사에 정부가 불참하는 것은 쪼개지고 작아지는 대한민국의 현실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징표"라며 "6·10 민주항쟁의 정신을 되새기면서도 36년간 지속된 87년 체제를 극복하고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행정안전부는 이날 오전 10시 서울 명동성당에서 제36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을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주최자에서 빠지기로 했다.


기념식은 행안부 산하 공공기관인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주관으로 열리는데 이 단체가 '윤석열 정권 퇴진'을 구호로 내건 민족민주열사·희생자 범국민추모위원회 행사에 후원 단체로 이름을 올렸기 때문이다.
행안부가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 불참하는 것은 2007년 국가기념일 제정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김동연 "작아지는 대한민국…정부, 6·10항쟁 기념식 불참 매우 옹졸"
김동연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