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이건 진짜 기적"…아마존 비행기 추락 어린이 4명 40일만에 구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콜롬비아 군 당국, 헬리콥터 5대 등 동원 아이들 발견
'생존' 발표했다 철회했던 대통령 "온 나라의 기쁨" 반색
[속보]"이건 진짜 기적"…아마존 비행기 추락 어린이 4명 40일만에 구조
아마존 정글에서 아이들 4명의 구조 소식을 알리는 콜롬비아 대통령 트윗 [구스타보 페트로 콜롬비아 대통령 트위터 캡처]

아마존 열대우림 한복판에서 발생한 경비행기 추락 사고 이후 40일째 생사를 확인할 수 없었던 아이 4명이 기적적으로 무사히 발견됐다.

콜롬비아 군 당국이 9일(현지시간) "(아마존 정글인) 구아비아레와 카케타에서 행방불명됐던 아이 4명이 생존해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정부에 공식적으로 보고했다고 엘티엠포와 엘에스펙타도르 등 현지 매체가 일제히 보도했다.

3주 전 대통령이 성급하게 '생존' 발표했다가 철회하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던 터라 콜롬비아에서는 '진정한 기적'이라며 크게 반색하고 있다.

군 당국은 그러면서 구조요원들이 아이들을 살피는 모습이 담긴 사진도 공개했다. 이날은 지난 달 1일 추락사고가 발생한 지 정확히 40일째다.

구스타보 페트로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40일 전 콜롬비아 정글에서 실종됐던 아이들이 살아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다소 유보적인 표현을 하면서도 "온 나라의 기쁨"이라고 썼다.

아이들의 신원은 레슬리 무쿠투이(13), 솔레이니 무쿠투이(9), 티엔 노리엘 로노케 무쿠투이(4), 크리스틴 네리만 라노케 무쿠투이(1)다. 가장 어린아이는 생후 11개월째 사고를 당했다가 정글에서 첫돌을 맞았다.

현지 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1일 조종사를 포함한 어른 3명과 어린이 4명을 태우고 소도시 산호세델과비아레를 향해 날던 소형 비행기가 콜롬비아 남부 아마존 정글인 솔라노 마을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성인 승객 2명과 파일럿 등 총 3명은 숨진 채로 발견됐다. 그러나 동승했던 아이들의 행방은 알 수 없었다.

정부 당국은 헬리콥터 5대, 인력 150여명, 탐지견 등을 투입해 추락지점 인근 숲속을 샅샅이 뒤져, 유아용 젖병과 먹다 남은 과일 조각 등을 찾아냈다. 이 때문에 현지에서는 '아이들이 살아있다'는 기대가 있었다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군 당국은 "더 움직이지 말라"는 아이들 할머니 육성 녹음 메시지까지 헬기로 방송하며 아이들 탐색에 안간힘을 썼다. 그러나 최대 40m까지 자라는 거대한 나무, 악천후, 위협적인 야생동물 등으로 수색에 난항을 겪으면서 '너무 어린애들이 오랫동안 버티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절망감도 나오는 상황이었다.

지난달 18일 페트로 대통령이 잘못된 보고서를 바탕으로 소셜미디어에 "아이들이 살아있다"는 성급한 글을 올렸다가 뒤늦게 "정보의 진위를 확인할 수 없어 기존 게시글을 지운다"는 등 논란을 키우면서 실망감이 커지기도 했다.

정부는 구조된 아이들을 헬기에 태워 인근 병원으로 옮긴 뒤 건강 상태를 살필 예정이라고 밝혔다. 군에서 명명했던 이번 구조 작전명은 '에스페란사'(스페인어로 희망이라는 뜻)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속보]"이건 진짜 기적"…아마존 비행기 추락 어린이 4명 40일만에 구조
거친 아마존 열대우림 한복판에서 발생한 경비행기 추락 사고 이후 생사를 확인할 수 없었던 아이 4명이 행방불명된 지 40일만에 무사히 발견되었다. 구조에 나선 콜롬비아 군 당국이 9일(현지시간) (아마존 정글인) 구아비아레와 카케타에서 행방불명됐던 아이 4명이 생존해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정부에 공식적으로 보고하고 구조요원들이 아이들을 살피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EPA=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