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샘 알트만 "AI 기술 말고, 활용사례를 규제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샘 알트만 "AI 기술 말고, 활용사례를 규제해야"
왼쪽부터 그렉 브로크만 오픈AI CEO, 이영 중기부 장관, 샘 알트만 오픈AI CEO. [중기부 제공]

생성형 AI 서비스 Chat GPT(챗GPT)의 창업자 샘 알트만이 "정부당국은 (AI) 기술을 규제하면 안 된다"면서 "인간에게 피해를 주는 활용사례를 규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알트만 오픈 AI CEO는 9일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한 'K-스타트업 미트 오픈AI' 간담회에서 "이번 여행에서 전세계 정부를 만나서, 정부가 혁신을 저해하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것에 굉장히 놀라웠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알트만은 "기술을 규제하면 그 기술을 규제를 우회하는 방식으로 발전할 것"이라면서 "인간에게 피해를 주는 활용사례를 잘 이해하고, 각각의 분야마다 적절한 규제를 실험적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 영등포구 63빌딩에서 열린 이날 간담회에는 이영 중기부 장관과, 샘 알트만 오픈AI CEO, 그렉 브로크만 오픈AI CEO, 그리고 국내 스타트업 100여개사가 참가했다.

이날 간담회에 앞서 이영 장관과 샘 알트만 대표가 오픈AI 방한 목적과 K-스타트업과 협업 방안, 한국 사무소 설치 의향, 후배 창업자에 대한 조언 등과 관련한 얘기를 나눴다.

알트만은 "사람들이 원하는 것이 뭔지, 그리고 기술이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 또 정책에 대해서도 인사이트를 얻고 싶었다"면서 "(챗 GPT는) 굉장히 파워풀한 툴이기 때문에 우린 향후에 어떻게 리스크를 줄여나갈 지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알트만은 앞서 일본을 방문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를 만났고, 이스라엘, 아랍에미리트 등 전세계를 순회하고 있다.

이영 장관이 "우리나라에 역량있는 스타트업이 많다. 오픈AI와 협업해 세상을 발전시키고면 어떻냐"고 제안하자, 알트만은 "한국의 칩(반도체) 스타트업과 협업하면서 기술 발전을 가속화하고 싶다"고 답하기도 했다.

이영 장관은 브로크만 CEO에게 "한국인과 결혼한 한국 사위"라면서 "김치를 먹어봤냐"고 우스갯소리를 하기도 했다. 한국어로 "안녕하세요"라고 말문을 뗀 브로크만은 "태권도 검은 띠이고, 중학교 때 서머캠프를 한국으로 오면서 첫 인연을 맺게 됐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브로크만은 "한국의 기술 발전이 매우 빠르고 정부도 기술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아직 10년 후 오픈AI의 모습을 상상하기 어려운데,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내는 것이 중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는 AI가 그림이나 노래 등 인간의 예술적인 지적 노동을 침해할 수 있다는 질문이 나왔다. 알트만은 "(AI가 인간의 노동을 침해하는 것의) 반대로 되기를 희망한다"면서 "예를 들어 AI를 이용해서 BTS와 비슷한 노래를 만든다면, BTS가 수혜를 입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과 대화하고 있고, 많은 아이디어를 얻고 있다"고 했다.

이날 간담회 이후에는 샘 알트만, 그렉 브로크만 CEO를 비롯한 오픈AI 임원들과 한국 스타트업·개발자 40여명이 네트워킹 시간을 갖기도 했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