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에코프로머티리얼즈, 1400억 들여 포항에 전구체 원료 생상공장 증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에코프로머티리얼즈, 1400억 들여 포항에 전구체 원료 생상공장 증설
에코프로머티리얼즈 사옥. 에코프로 제공.

에코프로머티리얼즈가 전구체 원료 생산공장을 증설했다.

에코프로의 자회사 에코프로머티리얼즈는 8일 포항 영일만산업단지 내에 '황산화공정(RMP) 제2공장' 준공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에코프로머티리얼즈는 이차전지 양극재 핵심 소재 중 하나인 하이니켈 전구체 원료와 전구체를 제조하는 회사다.

RMP 제2공장은 고용량 하이니켈 양극재 전구체 생산공정에 필요한 핵심 원료인 니켈, 코발트, 망간을 공급하기 위하여 에코프로머티리얼즈가 사업비 약 1400억원을 투입해 증설한 공장이다. 지난 4월 공장 건물을 준공했고, 시운전 과정을 거쳐 이달 내에 양산이 시작될 예정이다.

에코프로머티리얼즈는 RMP 제2공장 준공으로 연산 기준 니켈 1만5000톤, 코발트 2400톤, 망간 2400톤 규모의 전구체 원료 생산능력을 추가로 확보하게 됐다. 기존에 가동 중인 RMP 제1공장까지 합치면 총 생산규모는 니켈 2만5000톤, 코발트 4400톤, 망간 3900톤으로 증가한다.


전구체는 양극재 원가의 60~70%을 차지할 만큼 핵심 원료이지만 국내 전구체의 90% 이상을 중국에서 수입하고 있다. 이에 최근 국내 기업들은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 대응과 원가경쟁력 확보 등을 이유로 전구체를 자체적으로 생산하기 위한 준비작업에 나서고 있다.
에코프로머티리얼즈는 지난 2018년 국내 최초로 고용량 하이니켈 양극재 전구체를 양산하기 시작했다. 이번 RMP 제2공장 준공으로 고용량 하이니켈 양극재 전구체 생산을 위한 원재료들을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게 되면서 양극재 생산 경쟁력 강화에 보탬에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병훈 에코프로머티리얼즈 대표는 "RMP 제2공장 준공으로 고품질의 전구체 원료 공급체계를 구축하게 됐다"며 "국내 최초의 전구체 생산기업으로서 생산능력과 기술력, 가격 경쟁력 등에서 경쟁사와 격차를 확대해 초격차 지위를 확고히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박한나기자 park27@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