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미녀 뽑고 잠옷 건네주고…정명석 성폭행 조력자들 법정서 `내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녀 뽑고 잠옷 건네주고…정명석 성폭행 조력자들 법정서 `내분`
JMS 정명석(왼쪽)[대전지검 제공]

기독교복음선교회(통칭 JMS) 총재 정명석 씨의 여신도 성폭행 사건의 공범인 'JMS 2인자' 김지선(44·여)씨 등 조력자들에 대한 첫 공판이 9일 대전지법 형사12부(나상훈 부장판사) 심리로 열렸다.

이날 심리에서 JMS 간부들 진술은 엇갈렸다. 일부는 혐의를 인정하기도 했고 자신은 2인자가 아니다라며 부인하기도 했다.

준유사강간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씨 변호인은 "공모한 사실이 없다. 공동 가공의 의사도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김씨도 "공소사실을 인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준유사강간 방조 혐의로 함께 구속기소된 민원국장 김모(51·여)씨 측도 "고충을 토로한 피해자에게 조언해줬을 뿐 성범죄를 용인한 적 없다"며 공소사실을 부인했다.

정씨의 '후계자'로 알려진 JMS 교회 담임 목사 김지선씨는 2018년 3∼4월께 홍콩 국적 여신도 A(29)씨에게 잠옷을 건네주며 '여기서 주님을 지키며 잠을 자라'고 지시, 정명석의 준유사강간 범행에 가담한 혐의를, 민원국장 김씨는 A씨가 정명석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호소했으나 오히려 '그것이 하나님의 극적인 사랑'이라고 말하며 월명동 수련원으로 데려오고 2021년 9월 14일 A씨를 정명석에게 데려가 정씨가 범행하는 동안 근처에서 대기한 혐의를 받는다.

통역을 해 범행을 돕거나 방 밖에서 지키며 감시한 혐의(강제추행·준강간 방조 등)로 기소된 수행비서 등 JMS 여성 간부 3명도 공소사실을 부인했는데, 국제선교국장 윤모(41)씨는 "검사님이 하신 모든 말씀은 사실"이라며 홀로 공소사실을 인정했다.

윤씨의 진술에 신도들이 모여있던 법정 곳곳에서 웅성거리는 소리가 들리기도 했다. 그는 정명석이 유방암 검사를 한다는 명목으로 여신도들을 추행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음에도 추행이 이뤄지는 동안 침대 뒤에 앉아서 대기한 혐의(강제추행방조)를 받는다.


이들은 해외 신앙스타 담당 국제선교국, 국내 신앙스타 담당 민원국, 수행비서 등으로 역할을 나눠 국내외 '신앙스타'(결혼하지 않고 선교회의 교리에 따르는 사람들로, 대부분 미모의 여신도들로 구성)를 뽑아 관리하면서 정명석에게 여성들을 연결해주는 역할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명석은 재림예수이고, 그의 말을 듣지 않으면 암에 걸리거나 감옥에 가며, 그의 사랑은 하나님의 은총이라고 세뇌해 정명석의 성폭행 범행을 도왔다. 기소된 피고인들 간 공소사실에 대한 입장이 엇갈리면서 앞으로 진행될 재판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김지선 씨 측은 이날 JMS 2인자로 알려진 자신의 지위에 대해서도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김씨 변호인은 "피고인에 대해 2인자라는 말씀들을 많이 하시는데, 실제로 맡았던 역할이나 지위는 (알려진 것과) 상당 부분 다르다"며 "이를 입증하기 위해 여신도 성폭행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JMS 총재 정명석과 관련, 정씨에 대한 반대심문이 필요하다"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다음 재판은 오는 21일 열린다.

정명석은 2018년 2월부터 2021년 9월까지 충남 금산군 월명동 수련원 등에서 23차례에 걸쳐 A씨를 추행하거나 성폭행하고 B씨와 한국인 여신도를 성추행한 혐의(준강간 등)로 구속기소돼 1심 재판을 받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