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명 "이동관, `현실판 연진이`…특보도 즉시 그만둬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통령실, 여론 떠보기 중단하고 해임하라"
이재명 "이동관, `현실판 연진이`…특보도 즉시 그만둬야"
9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확대간부회의에 이재명 대표와 박광온 원내대표가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9일 차기 방송통신위원장으로 거론되는 이동관 대통령실 대외협력특보가 전날 아들 학교 폭력 논란을 반박한 것을 두고 "방송통신위원장을 할 것이 아니라 지금 하고 있는 대통령 특보도 즉시 그만둬야 정상"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확대간부회의에서 "'더 글로리' 현실판인 학교 폭력 사태에 대한 전형적인 가해자 논리를 너무나 똑 닮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동관 특보 관련 사태가 이해할 수 없는 국면으로 계속 확대되고 있다. 아들 관련 보도를 가짜뉴스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국민 여러분, 이거 다 새빨간 거짓말인 거 아시죠' 이렇게 했던 이명박 대통령이 있었다. 그 대통령의 최초의 핵관(핵심 관계자)다운 태도"라고 꼬집었다.

이어 "학폭 가해자 '현실판 연진이'를 감싸면서 잘못을 부정한다면 더 큰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며 "대통령실 또한 여론 떠보기를 이제 그만 중단하시고 이동관 특보를 즉각 해임하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초부자 감세 추진에는 전광석화였던 윤석열 정부가 펑크난 세수를 메꾸겠다며 서민 증세에 나섰다. 서민 세금 감면 혜택을 줄인다고 한다"면서 "참으로 황당하기 그지없다. 경기 불황을 더 심화시키는 정책들을 이렇게 지속적으로 집착하는 이유를 정말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는 전날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 대사와 만찬 회동에 대해선 "경색된 한중간의 경제협력을 복원해서 대중교역을 살려내고 다시 경제 활로를 찾기 위해서 중국대사와 만나서 많은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또 "수출로 먹고사는 대한민국이 최대 교역국을 배제한 채 저성장의 늪을 빠져나오기란 거의 불가하다"면서 "특히 우리 정부가 주목해야 할 부분이 있다. 미중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곤 하지만 핵심 전략 부분을 제외한 나머지 경제적 영역에선 협력이 확대되고 있단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